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횡단보도 보행자 없으면 우회전 가능

보행자 신호 녹색 시, 횡단보도 보행자 없다면 일단 멈춘 후 우회전 가능
일부 시민들 '오해'…출·퇴근길 교통 정체 유발 등
지난 20일부터 골목길 등 보행자 통행 권리 강화도

  • 웹출고시간2022.04.27 20:45:28
  • 최종수정2022.04.27 20:45:28

운전자가 차량을 운행하면서 교차로에서 우회전을 할 경우 '보행자 우선'이다. 우회전 차량은 녹색 신호가 표시된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없을 경우에 서행하면서 우회전 할 수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충북 청주에 사는 60대 운전자 A씨는 요즘 출·퇴근길 교차로에서 우회전할 때마다 교통정체로 큰 불편을 겪는다. 일부 운전자들의 횡단보도 우회전 방법에 대한 '잘못된 인식' 때문이다.

경찰에 따르면 운전자는 횡단보도가 있는 교차로에서 우회전할 때 보행자 신호가 녹색이더라도 보행자가 없으면 일단 멈췄다가 운행할 수 있다.

그러나 일부 운전자들은 이때 보행자가 없어도 적색신호로 바뀔 때까지 무조건 멈춰야 한다고 오해해 뒤따라오는 우회전 차량들의 정체를 유발하고 있다.

A씨는 "우회전 보행자 신호가 녹색이라는 이유로 길을 건너거나 건너려는 사람이 없는데도 계속 정지한 채 기다리는 운전자들이 많다"며 "이러한 차량들로 인해 출·퇴근 때마다 10~20분 지연되기 일쑤"라고 불편을 토로했다.

현행 법규상 운전자는 우회전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가 녹색인 경우 보행자가 횡단보도 위를 걷고 있을 때 무조건 멈춰야 한다.
도로교통법 27조 1항은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으면 보행자의 횡단을 방해하거나 위험을 주지 않도록 횡단보도 앞에 일시 정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만 올해 1월 운전자의 보행자 보호 관련 법률이 개정돼 보행자 보호의무가 더욱 강화됐다.

오는 7월 12일부터 '운전자는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거나 통행하려고 하는 때'에도 일시 정지해야 한다.

횡단보도 신호등이 녹색이더라도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준비하는 사람조차 보이지 않을 때는 일단 멈췄다가 운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를 위반할 경우 도로교통법 27조 1항에 따라 승합차 7만 원, 승용차 6만 원의 과태료가 각각 부과된다.

이같이 법률이 개정되면서 일부 시민들은 횡단보도 우회전 무조건 '일단 멈춤'으로만 머릿속에 새겨 둬 혼선을 빚고 있는 것이다.

경찰관계자는 "우회전할 때 횡단보도 앞에서 우선 정지하고 보행자가 없는 것을 확인한 뒤 서행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지난 20일부터 차도와 보도가 구분되지 않고 중앙선이 없는 이면도로 등에서 보행자 우선 통행 권리도 강화됐다.

그동안 보행자는 골목길 등을 걸을 때 차량을 피해 길 가장자리로 통행해야 했지만 이제 보행자는 차량보다 우선해 통행할 수 있게 됐다.

도로교통법 27조 6항에 의해 운전자는 보행자 옆을 지나갈 경우 안전한 거리를 두고 서행해야 한다. 또한 보행자 통행에 방해될 경우 서행하거나 일시 정지해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수년전부터 교통정책이 보행자 보호의무 강화로 바뀌는 추세"라며 "오는 7월 12일부터 개정된 법령을 적용해 시행 초기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임영은기자 dud7962@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