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식도시 제천,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에 소개

'멋대로 찍는 제천 맛로그, SNS이벤트'도 추진

  • 웹출고시간2022.04.11 13:14:44
  • 최종수정2022.04.11 13:14:44

세계적인 잡지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4월호에 게재된 제천시 프리미엄미식 여행상품인 '마을 맛 여행상품'.

ⓒ 제천시
[충북일보] 이달 말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제천시 프리미엄미식 여행상품인 '마을 맛 여행상품'이 세계적인 잡지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4월호에 게재돼 화제다.

마을 맛 여행은 상업화 된 맛집이나 숙박시설이 아닌 마을에서 지내는 체험 상품이다.

마을주민들이 직접 재배하고 생산한 고유의 식재료로 마을 주부들은 요리사가 되고 마을 공터는 음식점, 마을 민가 빈방들이 숙소가 돼 손님들을 받는 마을체험 여행이다.

이 마을체험의 하이라이트는 소담하게 한상 차려나오는 소반다이닝이다.

제천시는 마을 맛 여행과 더불어 본격적인 관광철을 맞아 제천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미식도시제천 홍보를 위한 '멋대로 찍는 제천 맛로그, SNS이벤트'도 추진할 예정이다.

제천맛집, 약채락, 명동갈비골목, 제천역 가락국수 등 맛집 이용 블로그 포스팅과 인증샷 미식투어프로그램 이용객들에게 약채락 양념세트를 증정할 계획이다.

시는 바이럴마케팅과 온라인 홍보 강화로 침체된 지역 관광경기를 회복하고 미식도시제천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제천시는 여행지를 선정하는데 음식은 가장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는 미식 트렌드를 빠르게 캐치해 2019년 미식마케팅팀을 신설했으며 다채로운 음식관광 콘텐츠 개발과 함께 트렌드에 맞춘 홍보와 마케팅의 노력이 다양한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네이버포스트 여행분야에서 제천가스트로투어상품이 1위를 기록, 여행전문매거진 SRT에서 선정한 '미식투어 떠나고 싶은 베스트 5'에도 선정됐다.

또 지난 2월에는 제1회 한국문화관광대상에서 마케팅분야 우수 지자체에 선정됐으며 한국관광공사 데이터랩에서 분석한 제천지역 SNS 인기 키워드 순위에서 '미식'이 1위를 차지하는 등 미식도시제천 위상을 높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제천은 생태, 문화, 치유, 힐링자원이 풍부하고 전국을 대표하는 맛있는 음식이 많아 국내 어느 지역보다 경쟁력이 있다"며 "제천만의 특화된 음식관광 상품을 수시로 개발하고 홍보해 전국 제일의 미식도시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