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허경영 후보 "부당한 선거운동 차별 개선해야"

3일 신년 기자회견서 거대 양당에 직격탄
매월 150만 원 국민배당금 지급 거듭 약속

  • 웹출고시간2022.01.03 11:22:45
  • 최종수정2022.01.03 11:22:45
[충북일보] 허경영 대선 후보는 3일 서울 여의도 국가혁명당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거대 양당에 집중된 선거운동의 부당함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허 후보는 이날 기조발언을 통해 "코로나로 생활고와 건강을 위협 받고 있는 국민 여러분들에게 먼저 위로와 내일의 희망을 잃지 말 것을 당부 드린다"며 "새해에는 돈 걱정 없는 가정과 세상을 허경영이 만들어 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어 "카드빚과 빚 담보를 허경영이 깨끗이 해결해 드리겠다"며 "3월 9일 대통령 선거일 날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에게 투표하면,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과 매월 150만 원의 국민배당금 지급이 즉시 실시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고 전제한 뒤 "국회의원과 부정부패한 사회 기득권자들을 정신교육대에 보내겠다"며 "절약한 국가 예산을 국민 여러분들에게 반환하겠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국민이 낸 세금으로 국고 보조금을 받는 원내 정당과 달리 허경영은 자비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데 지상파와 종편, 언론은 거대양당 후보들만 보도하는 등 차별을 공공연히 자행하고 있다"고도 했다.

허 후보는 "그것도 민생이 아닌 신변잡기로 배우자의 신상 털기에 혈안이 되고 있다"며 "허경영의 TV토론 참가를 간절히 원하는 유권자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 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홍성열 증평군수

[충북일보]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로 지방의 농어촌 지역이 생산인구 감소와 복지인구 증가로 인한 재정난과 지방소멸 위기가 현실화 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전국농어촌지역 군수협의회가 뜻을 모아 추진한 것이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로 일명 '고향세법'이다. 이는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자발적으로 일정금액을 기부하고 세금을 감면받는 제도로, 도농간 재정격차 해소를 하고, 지방세수 확충을 통한 농어촌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홍성열 증평군수가 현재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장으로 앞장서서 법안을 추진해 2023년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고향세법'에 대한 내용과 홍성열 군수의 활동에 대해 알아본다.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를 추진하게 된 배경은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전국 73개 군(君)단위 지자체 모임으로 농어촌 지역의 공동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어려움에 처한 농어촌을 되살리기 위해 지난 2012년 11월 전국의 군수들이 자율적으로 구성한 전국 규모의 행정협의회다. 전국 82개 군 중 73개 군이 참여해 전국의 군(郡) 단위간의 연대와 협력, 공동대응을 통해 농어촌의 현안사항들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