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0억원 들여 세종 신도시 개발 변경 용역 발주

행복청…국회의사당과 주택 추가 건립 등에 따라
당초의 '도너츠 모양' 공간 기본구조 변경 불가피

  • 웹출고시간2021.11.15 16:54:37
  • 최종수정2021.11.15 16:54:37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23개 기초생활권 위치도.

ⓒ 행복도시건설청
[충북일보] 정부가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개발 계획을 크게 바꾼다.

신도시 건설을 총괄하는 정부 기관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지난 11일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기본 및 개발 계획 변경 용역'을 발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용역비는 9억5천만 원, 기간은 14개월이다.

행복도시(면적 72.9㎢)는 오는 2030년까지 인구 50만명(주택 20만채)을 수용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07년부터 건설되고 있다.

총 소요 사업비는 22조 5천억 원(정부 부담 8조, 한국토지주택공사 부담 14조 5천억)이다.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건설 지역 위치도 및 특징.

ⓒ 행복도시건설청
2020년까지 2단계 건설이 끝났고, 지난해부터는 마지막 3단계 건설이 진행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세종시 집값이 크게 오르자 올 들어 정부는 행복도시에 주택 1만 3천채를 추가로 짓겠다고 발표했다. 또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관련 법도 최근 국회에서 최종 통과됐다.

게다가 대전~세종~청주를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계획과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 방안이 추진되는 등 행복도시 건설을 둘러싼 여건이 많이 달라졌다.

이에 따라 행복청은 이 도시의 개발 계획을 크게 바꾸기로 한 것이다.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단게 별 개발 계획.

ⓒ 행복도시건설청
특히 대규모 시설인 국회의사당이 중앙 부분에 들어서게 됨에 따라 당초 '환상형(環狀形·가운데가 비어 있는 도너츠 모양)'으로 정해졌던 행복도시의 공간 기본구조는 변경이 불가피해졌다.

행복청 관계자는 "이번 용역과 별도로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교통 계획·탄소중립 등과 관련된 용역을 발주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박무익 행복청장은 "(이번 용역에서는)지난 15년간의 신도시 건설 과정에 대한 평가를 통해 완성 단계에 필요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며 "행복도시 건설의 당초 목표인 국가 균형발전과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