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병우 납품비리 의혹 수사 본격화…연결 고리 혐의

선거캠프 관계자·납품업체 간 연결 고리 관련자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고발인 "사건 핵심은 조직적 납품비리"

  • 웹출고시간2021.09.12 16:25:45
  • 최종수정2021.09.12 16:26:31
[충북일보]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선거캠프 관계자와 납품업체 간 연결 고리 역할을 한 혐의를 받는 납품비리 의혹 관련자가 최근 구속되면서 수사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청주지법은 지난 10일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가 있다"며 납품비리 의혹에 연루된 A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교육계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검찰은 건설업체를 운영해 온 A씨가 김 교육감 선거캠프 관계자 B씨와 납품업체를 소개한 정황을 포착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적용,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B씨는 김 교육감의 첫 출마 당시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인물로 알려진다.

앞서 지난해 2월 이재수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대표 등 3명은 김 교육감을 배임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인들은 김 교육감이 당선 이후 6년간 2천억 원 이상 교육청 예산을 집행하면서 특정업자에게 납품이 용이하도록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은 지난달 A씨와 B씨를 비롯해 4명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이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 이재수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대표는 "A씨가 구속되는 등 우리가 주장하는 납품비리 의혹의 실마리가 풀려가는 부분은 긍정적으로 본다"며 "다만 사건의 핵심은 중간 납품업자가 아닌 조직적인 납품비리다. 사건이 중간에 끊길까 우려도 된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김 교육감 측은 무고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인 3명을 맞고소한 상태다.

/ 신민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이미연 유진테크놀로지 대표

[충북일보] 세계 시장은 대기업의 무대다. 중소기업이 파고 들 틈 자체가 없다고 봐도 좋다. 세계 시장을 무대로 삼은 중소기업이 고달픈 이유 중 하나다. 중소기업이 고군분투 끝에 '작은 틈'을 만들어 비집고 들어섰다고 해도 거기서 끝이 아니다. 대기업은 자금을 바탕으로 한 기술을 앞세워 중소기업의 작은 틈을 금세 메워버린다.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청주의 중소기업 ㈜유진테크놀로지는 세계시장에서 살아남아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자체 개발·생산중인 이차전지 핵심 부품 소재 '리드탭(Lead Tab)'은 이미 세계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코로나19 사태로 더 치열해진 '이차전지 정밀금형 세계 시장'에서도 세계 유수의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세계 리드탭 시장을 평정한 이미연 유진테크놀로지 대표의 다음 목표는 '정밀금형 시장 평정'이다. 유진테크놀로지는 △이차전지 양극·음극 박판 필름 타발 △이차전지 알루미늄 파우치 컵형상 드로잉 △이차전지 양극·음극 바이셀 타발 정밀금형을 설계, 가공, 조립하고 있다. 정밀금형은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단위 싸움이다. 사람의 눈으로는 볼 수 없는 수준이다. 다만 '기술자의 손'은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