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1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엠브릿지'에 입주할 듯

직원 대상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의 65%가 찬성
정부청사 인근에 대형 민간건물 거의 없어 '유력'

  • 웹출고시간2021.02.28 10:56:03
  • 최종수정2021.02.28 10:56:08

정부대전청사에서 세종시로 이전할 중소벤처기업부가 정부세종청사 인근 민간 건물인 '세종 엠브릿지(MbRidge·어진동 510)'에 오는 8월까지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오는 8월께 정부대전청사에서 세종시로 이전할 중소벤처기업부가 정부세종청사 인근 민간 건물인 '세종 엠브릿지(MbRidge·어진동 510)'에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정부세종청사 관계자 등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그 동안 엠브릿지와 세종파이낸스센터(어진동 667) 등 청사 주변 건물들을 대상으로 현지 조사를 실시,엠브릿지가 가장 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전체 직원 약 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방식의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65%가 찬성했다는 것이다.

작년 5월 문을 연 이 건물은 세종청사 옆을 남북 방향으로 흐르는 방축천 인근에 있다.

지하 5~6층·지상 11층·연면적 7만4천411㎡의 이 건물 지하 1~2층에는 '메가박스 세종청사' 영화관(6개 관·총 681석)이 입점해 있다.
ⓒ 원지도 출처=카카오맵
세종청사의 한 공무원은 "엠브릿지는 정부청사에서 거리가 가까워 임대료가 다소 비싸지만, 현재 청사 주변에는 직원 500명이 한꺼번에 입주할 수 있는 대형 건물이 거의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정부(행복도시건설청)의 방축천 상가 특화 계획에 따라 건립된 이 건물 설계에는 미국의 세계적 건축가인 톰 메인(Thom Mayne·77)도 참여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임대하는 민간건물에 입주한 뒤 오는 2022년 8월께 준공돨 예정인 정부 세종신청사(3청사)나 기존 세종 1~2청사에 자리잡게 된다.

한편 지난 2019년 2월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전한 행정안전부는 세종2청사(나성동)와 KT&G(어진동 539), 같은 해 8월 이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종파이낸스센터에 각각 입주해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종구 ㈜바이오톡스텍 대표 "열정·에너지 있는 한 끊임없이 도전"

[충북일보] "지난 31년간의 교직 생활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이 듭니다." 강종구(67·바이오톡스텍 대표) 충북대 수의대 교수는 31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치며 담담하게 말했다. 강 교수는 수의대 교수이자 비임상CRO기업인 ㈜바이오톡스텍 대표다. 개척자로서의 길을 걸어온 그는 젊은 학생들에게 '도전하라'고 이야기한다. 강 교수는 1990년 충북대 수의학과 신설 당시 신임교수로 부임했다. 실험실에 현미경 조차 없던 곳에서 시작한 그는 "신설학과의 열악함이 저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며 "한편으로는 신설학과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또 많은 기회를 끄집어 낼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회고했다. 이후 김대중 정부들어 대학교수의 벤처 창업이 장려되며 2000년 국내 최초의 민간 CRO(비임상위탁연구기업)에 도전했다. CRO는 계약연구기관으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학물질 등 신물질을 탐색, 개발하는 과정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연구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연구개발 전문기업이다. 교수 생활도 창업도 도전의 연속이었던 강 교수는 "대학에서 배우는 학문도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며 배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의학과를 전공해 바이오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