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위기 속 충북 투자유치 10조 원 달성

온라인 투자유치 설명회 주효…외자유치 한몫
내년에도 10조 원 유치해 민선 7기 40조 원 달성 목표

  • 웹출고시간2020.12.21 16:53:55
  • 최종수정2020.12.21 16:53:55

(왼쪽부터)한범덕 청주시장과 서승광 ㈜서광디앤알 대표이사, 이시종 지사가 21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2천45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맺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도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 속에서도 올해 목표치인 투자유치 10조 원을 달성했다.

도는 21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청주시, ㈜서광디앤알과 2천45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서광디앤알은 오는 2022년까지 청주시 남이면 4만9천㎡ 부지에 중부권 광역 물류센터를 세운다.

이번 협약으로 도는 올해 모두 10조731억 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냈다.

도는 코로나19로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가 어려워짐에 따라 실시한 온라인 유치활동이 주효했다고 봤다.

2020 메인비즈 충북포럼을 통해 전국 최초로 투자유치 설명회를 전국에 생중계하기도 했다.

또한 댓글창을 통해 질의응답이 가능하도록 했다.

외자유치도 한몫했다.

도는 해외출장을 통해 외자를 유치한다는 기존의 발상을 전환해 기존 국내 소재 외국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재세능원(중국), 코캄(이스라엘), 에너지글라스코리아(미국) 등 다양한 외국기업으로부터 1조 원대 충북 투자를 이끌어냈다.

올해 보조금 예산을 전년대비 2배인 1천억 원으로 책정해 도내 신증설 13개 기업에 394억 원, 수도권 이전 12개 기업에 309억 원을 각각 지원하기도 했다.

이종구 도 투자유치과장은 "자원이 없는 충북의 경제를 성장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투자유치"라며 "2년 연속 10조 원 달성이 쉽지 않았지만, 충북도는 도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더 높은 곳으로 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도는 내년에도 10조 원 이상 투자를 유치해 민선7기 목표인 40조 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5년간(2016~2020년) 충북도의 투자유치 실적은 △2016년 23조4천837억 원 △2017년 7조6천201억 원 △2018년 8조5천973억 원 △2019년 10조9천594억 원 △2020년 10조731억 원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청권 광역철도망 추진 적극 지지"

[충북일보] "행정수도 완성·균형발전 위해 꼭 필요한 '충청권 광역철도망' 추진을 적극 지지한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를 비롯한 도내 10개 건설단체로 구성된 충북건설단체연합회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계획을 적극 지지한다고 17일 밝혔다. 충북건설단체연합회는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윤현우) △대한전문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우종찬) △대한주택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정철희)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김동오) △대한건축사협회 충북도건축사회(회장 이근희) △한국전기공사협회 충북도회(회장 전주양)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충북도회(회장 이상익) △한국엔지니어링협회 충북지회(회장 권영국)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 충북도회(회장 정갑성) △한국소방시설협회 충북도회(회장 김학정) 등 10 단체로 구성됐다. 충북건설단체연합회 윤현우 회장은 이날 "충청권 핵심도시인 대전·세종·청주는 광역 대중교통체계가 미흡할 뿐만 아니라 청주국제공항과 국내 유일의 고속철도 분기역인 KTX오송역과의 연계성도 부족해, 성장 가능성이 무한함에도 그 잠재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충청권 국가 핵심 SOC의 효용성을 극대화하고, 행정수도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