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강내농협 조방형·충북인삼농협 이규보 조합장 '충북농협 이달의 우수조합장'

조 조합장, 로컬푸드 직매장 통한 농업인 실익 증대
이 조합장, 인삼 수출 활성화 '명품 충북인삼' 구현

  • 웹출고시간2020.04.07 16:59:05
  • 최종수정2020.04.07 16:59:05

조방형(왼쪽 네번째) 강내농협 조합장이 '이달의 우수조합장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조방형 강내농협 조합장과 이규보 충북인삼농협 조합장이 각각 '충북농협 이달의 우수조합장'에 선정됐다.

충북농협은 7일 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이달의 우수조합장' 시상식을 열어 각 조합장에서 상패를 전달했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소수의 관계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강내농협 조 조합장은 농업인이자 전임 군의원으로서의 노하우를 살려 전국 최고의 모범 협동조합을 만들어 가고 있다는 평을 답고 있다.

조 조합장은 지난 2015년 취임 후 2017년 6월 로컬푸드 직매장을 개장해 200여 중소농업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연간 15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농가소득 증대에 실질적인 기여를 하고 있다.

또 청주시와의 농정협력을 통해 지난해 5억 원이었던 지자체협력사업비를 올해 9억 원으로 4억 원 확대반영시켰다.

조 조합장은 "전년도 12월에 강내농협 창립 50주년을 맞아 '원팀희망선포식'을 개최했다"며 "봉사와 헌신의 자세로 임직원과 조합원이 한마음 한뜻이 돼 새롭게 도약하는 50년을 만들어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규보(왼쪽 다섯번째) 충북인삼농협 조합장이 '이달의 우수조합장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인삼농협 이 조합장은 수출개척과 인삼관광사업 추진 등으로 충북인삼이 대한민국 대표인삼으로 뻗어나가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 2015년 취임한 이 조합장은 지난해 농업수출 여건이 점차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해외 수출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이 조합장은 올해 초 홍삼제품 3만 달러 일본 수출, 지난 3월 세척수삼 베트남 첫 수출 등의 쾌거를 올렸다. 이를 발판으로 올해 미국과 유럽 시장 개척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 조합장은 지난 2018년 3월 전국 12개 인삼조합을 대표해 농협중앙회 이사로 선임, 인삼업 발전에 다방면으로 기여하고 있다.

이 조합장은 "수출개척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충북인삼의 위상과 농가소득을 높여나가겠다"며 "국민들이 믿고 찾는 명품 충북인삼 구현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