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5.12 11:39:34
  • 최종수정2017.05.12 11:39:34
[충북일보] 충북 청주 출신의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중대사에 사실상 내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중·일·러 등 주요 4강 대사 인선을 검토 중인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주중 대사의 경우 문 대통령의 '최측근'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대선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지낸 노 전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경선 캠프와 본선 선대위에서 조직본부장을 맡았다.

주미 대사에는 현재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물망에도 오른 정의용 전 주(駐) 제네바대표부 대사가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