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5.09 17:14:21
  • 최종수정2017.05.09 17:14:21

뇌졸중으로 투병중인 충주시 산척면 용암마을 안중구(77)씨가 9일오후2시45분 아들 안철기(42)씨의 도움을 받아 산척면보건지소에 마련된 산척1투표소에서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충북일보=충주] ○…19대 대선 투표가 실시된 9일 충주지역 곳곳에서 감동의 투표 행렬이 이어져 화제.

충주시 연수동 최고령자인 장옥순(102)할머니는 9일오후2시10분 충주종합사회복지관에 설치된 연수동 6투표구에서 소중한 주권을 행사해 눈길.

투표소 관계자들은 장 할머니가 혼자서 투표소를 찾아 투표할 정도로 건강한데 더 놀랐다고.

또 소태면 최고령자인 박춘분(여·98)씨도 오후2시5분 아들 이순배(81)씨의 부축을 받아 야동초등학교에 설치된 소태면2투표구에서 투표를 실시.

그러나 충주시 최고령자인 김홍신(110·주덕읍 신양리)씨와 여자 최고령자인 권팽석(106·호암동)씨는 건강이 좋지 않아 요양원에서 투병중이라 투표를 포기해 안타깝게 했다.

또 시각장애인인 주춘자(여·75·금가면 잠병리 초당마을)씨는 오전11시 아들 윤일로(49)씨의 손을 잡고 금가면사무소에 마련된 금가면1투표구에서 투표를 실시.

특히, 뇌진탕으로 충주의료원에 입원중인 소태면 중청리 박순이(70)씨도 이날 오후2시40분 소태면문화회관에 설치된 소태1투표구를 찾아 투표를 실시했고, 뇌졸중으로 투병중인 산척면 용암마을 안중구(77)씨도 아들 안철기(42)씨의 도움을 받아 이날 오후2시45분 산척면보건지소에 마련된 산척면1투표소에서 투표를 실시해 감동.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