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강 쏘가리축제, 3년 만에 돌아와

강태공은 바로 나, 다채로은 행사 풍성

  • 웹출고시간2022.08.15 14:20:30
  • 최종수정2022.08.15 14:20:30

단양을 찾은 강태공들이 단양강에서 쏘가리 낚시에 여념이 없다.

[충북일보] 단양군 특산 어종인 쏘가리를 테마로 하는 단양강 쏘가리축제가 오는 27∼28일 2일간 단양읍 수변무대 일원에서 열린다.

단양강쏘가리축제추진위원회가 주최·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민물낚시의 고장인 단양에서 최고의 강태공을 가리는 제14회 단양군수배 전국쏘가리 루어낚시대회와 견지낚시대회 등과 더불어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대회 장소인 단양강은 수질이 맑은 데다 잔잔한 여울과 쏘가리가 운집할 수 있는 물웅덩이가 잘 발달돼 해마다 수만 명의 낚시객들이 찾고 있다.

대회 첫날인 오는 27일 오전 9시 가곡면 일원에서 견지낚시대회를 시작으로 수변무대로 이동해 시상식을 갖는다.

이어 오후 5시부터는 단양 쏘가리를 주재료로 단양의 대표 농산물 중 한가지를 함께 이용한 '쏘가리 요리경연대회'에 전국 대학 8개 팀이 참여해 경합을 벌인다.

또 오후 7시부터는 식전 공연인 'COOKIN' 난타와 쏘가리를 주제로 한 창작무용 공연 후 개막식이 열리며 다수의 인기가수 공연이 포함된 전야제로 축제의 흥을 더한다.

둘째 날 열리는 제14회 단양군수배 전국쏘가리 루어낚시대회는 오전 6시부터 11시까지 단양강 일원 일정 구간에서 치러지며 선착순 접수된 800명의 낚시인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어 오전 11시 30분 경품추첨과 낚시대회 시상식이 열리며 경품추첨은 행사장 내 부재중일 경우 당첨 무효로 재추첨하니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가족이 참여하는 쏘가리 소원줄, DIY 만들기, 쏘가리 도자기 페인팅, 김경호 화백 작품 전시회와 조구 전시회 등 다양한 체험·전시·판매 행사가 열린다.

총 3만 원 이상 지역 상품 구입영수증 제출 시 경품권을 지급해 금반지의 주인공을 찾는 경품 이벤트도 실시한다.

아울러 푸드트럭존과 농·특산물 전시·판매장을 열어 내수면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쏘가리 낚시대회의 본상은 개인전 1등에는 300만원, 2등 100만원, 3등 50만원 외 총 상금 800만원의 상금과 부상·상패가 주어지며 단체전 1등에는 100만원, 2등 50만원, 3등 3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주어진다.

참가신청은 한국쏘가리협회 인터넷 홈페이지(www.kssa.co.kr)를 통해 선착순 사전접수로 받으며 현장접수는 인터넷 접수 미달 시 가능하다.

참가비는 성인 남자 3만원, 여성과 학생(초등, 중등)은 2만원이며 대회 참가자들에게는 안전을 위한 상해보험 가입과 기념품 등이 제공된다. 또한 승용차 1대 외 푸짐한 경품이 주어지는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됐다.

대회 관계자는 "3년 만에 개최되는 단양강 쏘가리축제는 지역 내에 산재된 다양한 자연·생태 자원과 특산물, 역사, 문화적 특성을 축제로 구체화했다"며 "관광객과 지역민이 하나가 되는 단양만의 특색을 갖춘 대표 축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황영호 12대 충북도의회 전반기 의장

[충북일보] 12대 충북도의회가 1일 개원 한 달을 맞았다. 개원 당시 '도민이 중심, 신뢰받는 의회' 실현을 약속한 12대 도의회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살피는 따뜻한 의정'을 최우선 추진 방향으로 제시하며 도민 행복과 민생 회복의 파수꾼을 자청했다. 35명(지역구 31·비례 4)의 도의회 의원을 대표해 황영호(청주13) 12대 전반기 의장을 만나 봤다. ◇충북도의회 의장에 선출되고 한 달이 지났다. 소회는. "먼저 의장이라는 중책을 맡겨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도의회뿐 아니라 대한민국 지방의회는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 시행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우크라이나 전쟁 및 고유가로 인한 물가 불안정 등 어려운 경제 현실에 놓여있다. 무거운 책임감과 커다란 사명감을 느낀다.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고 도민에게 인정받는 도의회를 만들기 위해 낮고 겸허한 자세로 오직 도민과 충북의 미래만을 생각하겠다. 도민의 시선은 제대로 일하고 도민의 민생을 살피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 도의 행복한 삶과 충북 발전을 위해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고 여·야를 초월한 상생과 협력, 협치와 소통의 바탕 위에서 의회를 운영해 나가겠다." ◇상임위 배분 등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