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7.04 11:24:47
  • 최종수정2022.07.04 11:24:47

영동군 학산면 금강모치마을에서 오는 9일‘제7회 블루베리 축제’가 열린다. 사진은 지난 2019년 축제에 참여해 블루베리를 수확하는 모습.

ⓒ 영동군
[충북일보] 영동군 학산면 금강모치마을에서 오는 9일'제7회 블루베리 축제'가 열린다.

이 마을에서 생산한 블루베리는 청정한 햇살과 바람 속에서 친환경 재배해 새콤달콤한 맛과 은은한 향을 자랑한다.

마을에선 매년 6~7월 블루베리 수확 철에 맞춰 축제를 연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풍성한 볼거리와 먹을거리, 즐길 거리가 제법 있는 축제다.

코로나19로 인해 2년간 온라인 판매 위주로 축제를 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일상 회복에 맞춰 대면 축제로 연다.

블루베리 수확, 찹쌀떡 만들기, 빙수 만들기 등 싱그럽고 고즈넉한 농촌에서 재배한 블루베리를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전통 한지공예 체험, 마을 둘레길 체험, 투호, 깡통 열차, 낚시 체험, 서울아트뮤직예술단 공연도 즐길 수 있다.

개장 시간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한편, 금강 상류에 있는 이 마을은 인근 강에 서식하는 금강모치라는 어류의 이름을 따 '금강모치마을'로 불린다.

영동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