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능꾼 'CCTV' 역할 톡톡…일부 우려도

충북도내 설치된 CCTV 총 1만8천여대…충북 1㎢당 CCTV 2,45대 설치
절도, 폭력, 주취자·치매노인 구조, 청소년 비위 등…안전지킴이 역할
사생활 침해·과도한 CCTV 정보공개 청구 등 일부 부작용도

  • 웹출고시간2022.07.03 16:13:32
  • 최종수정2022.07.03 16:13:32

충북지역 곳곳에 주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설치된 'CCTV'가 각종 범죄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가운데 충북경찰청 교통관리상황실에서 직원들이 CCTV 화면을 확인하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지역 곳곳에 주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설치된 'CCTV'가 각종 범죄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최근 얼마전 발생한 '완도 일가족 실종사건'에서도 실종된 일가족의 행적을 추적하는데 CCTV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당시 인근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CCTV에 실종된 일가족 차량이 찍혀 인근 주변을 토대로 수색한 결과 실종된 가족 차량이 발견되기도 했다.

충북에서도 CCTV가 각종 사회안전망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충북에 설치된 CCTV 대수는 △청주 5천268대 △충주 2천206대 △제천 2천977대 △진천 1천585대 △음성 1천434대 △증평 911대 △괴산 749대 △보은 767대 △영동 796대 △옥천 723대 △단양 755대로 총 1만8천171대다. 충북 1㎢(총 면적 7천407㎢)당 CCTV가 2.45대가 설치된 셈이다.
아파트 내 엘리베이터, 건물 내부 등에 설치한 CCTV 대수까지 포함한다면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각 시·군별로 각종 범죄 예방을 위해 CCTV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5대 강력범죄(살인, 강도, 강간, 절도, 폭력)와 경범죄(쓰레기 무단투기, 음주소란 등) 등 각종 사건사고 대응은 물론 청소년 비위(음주, 흡연 등) 사전 예방 등을 하고 있다.

여기에 실종된 치매노인 구조, 주취자 안전 조치, 화재 등의 재난 관리까지 지역 주민의 생활 안전을 지키는 안전지킴이 역할도 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 2020년 4월 관제요원이 충북 단양군 적성면 적성대교에서 자살을 시도하려 대교 주변을 배회하던 30대 A씨를 CCTV 모니터링으로 발견해 즉시 경찰서에 신고하는 등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도 했다.

지난해 4월에는 관제요원이 충북 영동군 영동읍내에서 보이스 피싱으로 의심되는 차량을 신고해 외국 국적의 용의자를 검거하기도 했다.

올해 4월에도 영동군 영동읍내에서 관제요원이 음주운전 의심 운전자를 발견하고 경찰서에 즉시 신고해 음주운전자를 검거했다.
지자체는 범죄취약지역이나 통학로, 농산물 도난이 빈번한 농촌마을 등에 방범용 CCTV를 더욱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충주시는 올해 사업비 11억 원을 들여 범죄취약지역 등에 방범용 CCTV 138대를 설치하고 노후 방범 CCTV 172대를 교체한다.

충북자치경찰위원회도 주요 시책사업 중 하나인 농산물 절도 범죄 예방을 위해 3억1천여만 원을 들여 이동형 CCTV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사생활 침해 우려 등 일부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여전히 CCTV가 일부 탈의실이나 화장실 등 CCTV 설치가 금지된 장소에 설치되거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해 사생활 침해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일부 주민들의 과도한 CCTV 정보공개 청구 등의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

일례로 영동군에서 반려견을 잃어버린 한 주민이 관련 CCTV 영상을 4회 요구하는 등 사소하고 과도한 CCTV 정보공개를 청구한 사례도 있었다.

또한 단양군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발생했다.

CCTV영상 조회·열람은 CCTV 통합관제센터만 가능함에도 군부대에서 군부대 CCTV영상을 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해 해당 직원들의 피로도를 가중시키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종합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