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 중부3군 현장 방문

진천서 인공지능 교육센터 운영현황 파악
음성·증평서 철도·도로 분야 건의사항 청취

  • 웹출고시간2022.06.27 16:46:12
  • 최종수정2022.06.27 16:46:12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이 27일 송기섭 진천군수 등과 함께 충북테크노파크 오픈랩(차세대융합기술혁신센터)을 둘러 보고 있다.

ⓒ 김병학기자
[충북일보]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이 27일 진천군과 음성군, 증평군 주요 사업장을 돌며 현안을 파악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충북혁신도시 인공지능(AI) 영재고 유치와 관련해 코딩교육 등이 진행되는 충북테크노파크 오픈랩(차세대융합기술혁신센터)를 방문했다.

송기섭 진천군수에게 인공지능(AI) 교육센터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들은 김 당선인은 "AI영재고 설립은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나라의 AI영재를 양성하는 곳인 만큼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쳐 학교 설립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병학기자
김 당선인은 레이크파크 조성과 관련, 충북혁신도시와 초평 금곡지구 복합관광단지 사업 현장 등을 볼 수 있는 '초평호 한반도지형 전망공원'으로 이동했다.

그는 "레이크파크는 지역별로 각각의 관광지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도내 시·군이 관광자원을 공유하며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천군에 이어 음성군을 방문한 김 당선인은 조병옥 군수로부터 △중부내륙선 지선 △충청내륙화고속도로-충북혁신도시 간 연결도로 정비 △첨단소방산업 복합클러스터 조성 등 건의사항을 듣고 현안 사업 해결에 힘을 보탤 것을 약속했다.

중부내륙선 지선은 광역교통체계가 부족한 충북혁신도시를 수도권과 잇는 철도망으로 감곡 장호원역에서 충북혁신도시까지 29㎞를 연결한다.

김 당선인은 증평군 김득신문학관으로 이동해 이재영 증평군수 당선인으로부터 현안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오는 7월 1일 36대 충북지사 취임을 앞둔 김 당선인은 각 시·군 주요 사업현장을 방문을 이어오고 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