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일·집 찾아…충북 귀농인구 증가

지난해 3만2천111명 이주…귀농인 50~60대 대부분
전 연령층 고른 귀촌인…사유는 직업 > 주택 > 가족 순

  • 웹출고시간2022.06.23 22:03:01
  • 최종수정2022.06.23 22:04:20

충북으로 이주한 귀농·귀촌 인구가 지난해와 비교해 증가한 가운데 23일 청주시 청원구 초정리의 한 도로변에 귀촌인 창업 프로그램 교육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동반 가구원 포함)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귀농·귀촌인 100명 중 6~7명은 충북으로 이주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21년 귀농어·귀촌인 통계'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는 51만5천434명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했다.

귀농·귀촌 가구는 37만7천744가구로 전년 대비 5.6% 증가하며 귀농·귀촌 통계조사가 시작된 2013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충북 귀농·귀촌인구는 3만2천111명, 귀농·귀촌가구는 2만5천184가구로 조사됐다.

귀농가구는 지난해 930가구에서 1천68가구로 14.7%(138가구), 귀촌가구는 2만3천706가구에서 2만4천116가구로 1.7%(410) 늘었다.

귀농인은 지난해 1천320명에서 1천457명으로 10.4%(137명) 증가한 반면 귀촌인은 3만954명에서 3만654명으로 1%(300명) 감소했다.

귀농인을 연령별로는 보면 △30대 이하 220명(15.1%) △40대 139명(9.5%) △50대 495명(34%) △60대 500명(34.4%) △70대 이상(7.1%) 103명으로 50~60대가 대부분(68.3%)을 차지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다른 연령층은 모두 감소한 반면 50~60대(833→995명)는 귀농인 수가 늘었다.

타 시·도에서 충북으로 이주한 귀농인은 77.1%인 1천124명이었다. 도내에서 이주한 귀농인은 22.9%인 333명(시·군간 이동 186명, 동 지역에서 읍·면으로 이동 147명)이었다.

귀농가구당 평균 재배면적은 3천126㎡(946평)이었다. 작물별 가구당 평균 재배면적은 논벼(3천531㎡), 과수(2천162㎡), 채소(1천31㎡) 순으로 넓었다.

작물을 재배하고 있는 귀농가구는 730가구로 이 가운데 66.7%인 487가구는 자기소유의 농지에만 경작하는 순수 자경가구였고 25.3%인 185가구는 타인 소유의 농지를 빌려 작물을 재배하는 순수 임차가구였다.

귀촌인을 연령별로 보면 △20대 이하 8천730명(28.5%) △30대 6천355명(20.7%) △40대 4천193명(13.7%) △50대 5천97명(16.6%) △60대 4천300명(14%) △70대 1천979명(6.5%)이었다. 귀농인과 달리 모든 연령층에서 고른 분포를 보였다.

타 시·도에서 충북으로 이주한 귀촌인은 67.8%인 2만771명이었다. 도내에서 이주한 귀촌인은 32.2%인 9천883명(시·군간 이동 3천472명, 동→읍·면 이동 6천411명)이었다.

귀촌 사유는 직업(44.2%), 주택(20.8%), 가족(18.3%)이 대부분이었다. 이어 기타(7.2%), 자연환경(5.3%), 주거환경(2.6%), 교육(1.5%) 순이었다.

전국적으로 귀농인 규모가 높은 시·군은 경북 의성(229명), 전남 고흥(224명), 경북 상주(212명), 경북 영천(182명), 경기 양평·전남 무안·경북 김천(각 173명) 순이었다.

이들 지역은 농지가격이 타지역에 비해 비교적 저렴해 영농 기반 마련 측면에서도 상대적으로 용이해 귀농인이 규모가 높은 것으로 농식품부는 파악했다.

농식품부는 연령대별 귀촌 이유도 공개했는데 젊은층일수록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귀촌하는 경향을 보였다.

20대와 30대는 귀촌 이유 1순위로 '일자리'를 꼽았고 40대부터 70대 이상은 '주택'이 1순위로 꼽아 농촌지역 청년층 유입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20~30대가 선호하는 일자리 창출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필요한 정책을 보완해 나갈 예정"이라며 "최근에 농업·농촌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귀농·귀촌을 위해 정책적으로 적극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6·1 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가 막을 내린지 보름 남짓 됐다. 윤건영(62) 당선인은 지난 15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꾸리고 본격적인 업무인수 작업에 들어갔다. 7월 1일 취임을 앞둔 윤 당선인이 충북교육 백년대계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선거과정에서 가장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일과 취임 후 반드시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한 공약을 꼽는다면? "후보단일화 과정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일이다. 후보단일화는 이후 치러진 선거전에서도 가장 큰 힘이 됐다. 4년의 임기동안 '성장 중심 맞춤형교육'을 반드시 이뤄내겠다. 다차원적 진단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파악하고, 개개인의 재능과 적성을 찾아내 그에 맞는 탁월성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교육 환경을 바꿔나가겠다." ◇선거를 치르면서 당선인 스스로 달라졌다고 느낀 부분이 있다면? "큰 선거에 나선 것이 처음이어서 경험도 없고 긴장되다 보니 조금 세련되지 못했다.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상호이해가 부족해 독선적이라거나 권위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적도 있었다. 저만의 주장이 강했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