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충남대병원 고명현·김송이 교수, 우수논문 발표상 수상

2022 대한외과초음파학회, 항암포트 삽입 지침 객관화 제시

  • 웹출고시간2022.06.21 09:43:14
  • 최종수정2022.06.21 09:43:14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상을 수상한 세종충남대병원 고명현(왼쪽) 김송이 교수.

[충북일보] 세종충남대병원 외과 고명현·김송이 교수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된 2022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 발표상을 수상했다.

고명현·김송이 교수는 '초음파 및 투시 진단에 따른 항암포트 배치 방법'(Ultrasonography & fluoroscopy-guided placement of chemoports via Internal jugular vein: Tips for safe and successful procedures based on a single-center experience)을 발표했다.

이 논문에서 이들은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들에게 항암포트 삽입을 시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초음파 및 투시영상 유도 하에 안전하고 성공적인 삽입 방법을 연구해 항암포트 삽입 지침 객관화를 제시했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혈관, 유방·갑상선, 복부·대장항문·중환자 초음파 분야의 세분화 주제를 가지고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외과초음파를 이용한 질병의 진단과 치료에 대한 다양한 임상적 접근과 사례 등을 발표했다.

고명현·김송이 교수는 "항암포트를 이용한 항암치료가 늘어나면서 안전하고 기능적으로 문제가 없는 항암포트 삽입이 환자들에게 항암치료의 불안감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치료 시 편안하고 안전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항암포트 삽입 지침의 객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외과초음파의 발전은 암 수술을 포함한 대부분의 수술에 밀접하게 접목돼 절개 및 절제 범위를 최소화하고 수술 시간 단축은 물론 재수술의 빈도를 줄이는 등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세종 / 김정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6·1 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가 막을 내린지 보름 남짓 됐다. 윤건영(62) 당선인은 지난 15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꾸리고 본격적인 업무인수 작업에 들어갔다. 7월 1일 취임을 앞둔 윤 당선인이 충북교육 백년대계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선거과정에서 가장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일과 취임 후 반드시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한 공약을 꼽는다면? "후보단일화 과정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일이다. 후보단일화는 이후 치러진 선거전에서도 가장 큰 힘이 됐다. 4년의 임기동안 '성장 중심 맞춤형교육'을 반드시 이뤄내겠다. 다차원적 진단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파악하고, 개개인의 재능과 적성을 찾아내 그에 맞는 탁월성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교육 환경을 바꿔나가겠다." ◇선거를 치르면서 당선인 스스로 달라졌다고 느낀 부분이 있다면? "큰 선거에 나선 것이 처음이어서 경험도 없고 긴장되다 보니 조금 세련되지 못했다.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상호이해가 부족해 독선적이라거나 권위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적도 있었다. 저만의 주장이 강했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