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19 14:57:51
  • 최종수정2022.04.19 14:57:51
[충북일보] 충주경찰서는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19일 충주시 주덕읍 '중원어린이집'을 시작으로 유치원,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지문등 사전등록'을 실시한다.

'지문등 사전등록제'란 아동이나 치매 어르신이 길을 잃을 경우를 대비해 경찰시스템에 지문, 사진, 보호자의 연락처 등 정보를 미리 등록해 놓고 실종 시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보다 신속하게 찾아주는 제도다.

2012년 도입된 이 제도는 시행 이후 실종신고 건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효과를 보았으며, 미등록 시 평균 94시간에서 등록 시 평균 1시간 이내로 보호자 인계 시간이 줄어들었다.

사전등록에는 세 가지 방법이 있다.

첫째 휴대폰에 '안전 Dream' 앱을 다운 후 등록, 둘째 안전드림 홈페이지에서 등록, 마지막으로 지구대, 파출소에 개별 방문하거나 어린이집(유치원) 등에서 단체로 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방문등록을 신청하는 것이다.

김철문 서장은 "코로나 엔데믹의 시가가 도래하고, 다가오는 가정의달 5월의 즐거운 야외활동에 앞서 사전등록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가정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예비후보 [충북일보] 충북 도민들로서도 '시민활동가' 송재봉의 충북도청에 이은 청와대 입성은 깜짝소식이었다. 송재봉 6·1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사회조정비서관실에서, 2019년 8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제도개혁비서관실에서 행정관직을 수행했다.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중앙 정치 무대를 경험한 셈이다. 송 예비후보는 운동가의 기질로 '말보다 실천', 중앙 경험을 통한 '당당함과 자부심'을 강조했다. 충북지사에 이어 청주시장 후보 릴레이 인터뷰 첫번째 주자로 송 예비후보를 만났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청주시에 대해 시민들은 정체, 불통, 노잼, 느림과 같은 부정적인 평가를 많이 한다. 관행에 의존해온 청주시는 행정, 경제, 환경, 교육, 체육 등 모든 측면에서 미래를 위한 혁신이 부족하다. 새로운 제안에 대해서는 '선례가 없다', '재정이 없다', '법과 제도가 없다'는 이유로 제대로 수용하지 않았다. 관료정치의 한계를 절감하면서 시민의 관점에서 새롭게 일하는 시민정치 시대를 열어야 청주의 미래가 있다는 생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