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력피크 뚝 전기 요금 절약 '톡톡'

에너지효율시장 조성 지원 사업 추진
충북 6개 중소기업 年 8천700만원 절감

  • 웹출고시간2021.12.29 18:31:44
  • 최종수정2021.12.29 18:31:44
[충북일보] 충북지역 중소기업 6곳이 에너지효율 향상 설비 구축 등을 통해 연간 8천700만 원 상당의 전기요금을 절약했다.

충북도와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은 도내 영세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전력사용량, 전력피크 절감 등 에너지 효율시장 조성 지원사업을 추진한 결과 이같은 성과가 나왔다고 29일 밝혔다.

도와 과기원은 진단기업인 코리아엔지니어링, 성호소결금속㈜, ㈜성도, ㈜지엔텍, 다담PL, 영양제과㈜, 디아이피과오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공단)의 공모사업인 에너지효율시장 조성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한국에너지공단에서는 진단기업을 활용해 에너지효율 향상 설비(인버터, 콤프레샤, 계측전송장비)구축을 지원했다.

도와 과기원은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한 진단·컨설팅을 지원했다.

이 사업으로 6개 중소기업의 전력피크는 연 100㎾, 전력량은 연 65만417㎾ 정도 절감했다. 전기요금은 8천737만 원 정도 줄었다.

임준우 ㈜성도 대표는 "연간 2천500만 원 정도의 에너지비용 절감으로 기업의 경쟁력향상에 도움이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인순 영양제과㈜ 대표는 "오래된 삼상유도전동기 교체를 에너지비용 절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형년 도 에너지과장은 "도내 중소기업의 에너지비용 부담 절감으로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디딤돌이 됐다"며 "내년에도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해 지원규모를 확대하는 등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홍성열 증평군수

[충북일보]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로 지방의 농어촌 지역이 생산인구 감소와 복지인구 증가로 인한 재정난과 지방소멸 위기가 현실화 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전국농어촌지역 군수협의회가 뜻을 모아 추진한 것이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로 일명 '고향세법'이다. 이는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자발적으로 일정금액을 기부하고 세금을 감면받는 제도로, 도농간 재정격차 해소를 하고, 지방세수 확충을 통한 농어촌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홍성열 증평군수가 현재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장으로 앞장서서 법안을 추진해 2023년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고향세법'에 대한 내용과 홍성열 군수의 활동에 대해 알아본다.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를 추진하게 된 배경은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전국 73개 군(君)단위 지자체 모임으로 농어촌 지역의 공동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어려움에 처한 농어촌을 되살리기 위해 지난 2012년 11월 전국의 군수들이 자율적으로 구성한 전국 규모의 행정협의회다. 전국 82개 군 중 73개 군이 참여해 전국의 군(郡) 단위간의 연대와 협력, 공동대응을 통해 농어촌의 현안사항들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