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英 파이낸셜타임스 "김동연 개혁적 국가지도자"

김 '마크롱', 이재명 '버니 샌더스' 비유
김, 기본소득보다 더 근본적인 정책 제안"

  • 웹출고시간2021.10.14 17:06:17
  • 최종수정2021.10.14 17:06:17
[충북일보]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inancial Times·FT)가 최근 충북 출신의 김동연 예비후보의 정책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14일 김동연 캠프에 따르면 FT는 이재명 후보가 내세우는 보편적 기본소득을 소개하며 '버니 샌더스'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에 비유하면서 우려를 내비쳤다.

FT는 "이 후보의 기본소득 정책은 연간 100만원(840달러)에서 매월 50만원(420달러)까지 증가시키는 것"이라며 "이 정책에 대해 비평가들은 실용적이지 못하고, 실제로 감당하기 어려운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를 평가하면서 "그가 반값 주택 50만호를 내걸어 젊은 유권자를 끌어들이려 한다는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사례로 들어 비판적 평가를 했다.

FT는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 집권 이후 집값 상승을 막으려 20개 이상의 정책을 시행했지만, 오히려 아파트 가격이 두 배 가까이 뛰었다"고 전제한 뒤 "서울 평균 아파트 가격이 12억 원(100만 달러)에 이르게 만들었고, 많은 중산층이 부동산 시장에서 낙오됐다"며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차별점이 없는 한국의 보수 진영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동연 후보는 개혁적인 지도자로 평가했다.

FT는 "법체계를 뒤집고 싶어 한다"며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을 닮았다"고 설명하면서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 정책보다 더 심도 있고 근본적인 제도 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김 후보의 혁신성장 정책을 조명하면서 "'기존 법으로 되는 것을 정해놓은 방식'에서 벗어나 '다른 선진국처럼 안 되는 것만 규정하고 나머지는 허용하는 식'으로 제도를 바꿔야 혁신을 촉진할 수 있다"고도 했다.

뿐만 아니라 FT는 "쓰레기통에서 고시잡지를 우연히 발견한 것을 계기로 관료가 돼 지독한 가난에서 스스로 이겨냈다"며 김 후보의 인생스토리도 소개했다. 덧붙여 김 후보가 "관료로 성공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관료주의와 '공무원 철밥통'을 깨려는 사람"이라고 묘사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