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창작뮤지컬 '굿 세워라 금순아', 충주시문화회관 무대에 오른다

15일 오후 7시 30분, 16일 오후 3시 2차례 공연

  • 웹출고시간2021.10.12 10:43:00
  • 최종수정2021.10.12 10:43:00

창작뮤지컬 굿세어라 금순아 포스터.

ⓒ 충주시
[충북일보] 충주시가 창작뮤지컬 '굿 세워라 금순아'를 15일 오후 7시 30분, 16일 오후 3시 2회 공연으로 충주시문화회관에서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2021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국공립예술단체로 선정된 우수공연으로 추진하게 됐다.

'2021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은 문예회관을 활용한 수준 높은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지역 문예회관 운영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굿 세워라 금순아'는 창작뮤지컬로 민속신앙인 '굿'을 소재로 한적한 농촌 마을에 리조트가 들어서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꾸민 소동극을 전통 마당놀이 형식에 사물놀이와 가무까지 결합해 만든 독창적인 뮤지컬이다.

신나는 음악과 리듬, 온몸을 들썩이게 하는 춤, 우리에게 익숙한 신명나는 장단으로 어우러지는 소동극이다.

'소중한 전통문화를 지키고자 하는 주제', '자연을 아끼고 보호하기', '다문화 사회' 등의 주제가 어우러진 다양한 내용을 보여줄 예정이다.

공연 예매는 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티켓은 전석 5천 원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국공립예술단체인 서울예술단이 만든 공연으로 코로나19로 위축된 시민들이 흥겹게 보고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