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한국공예관, 25~26일 창작오페라 '안덕벌 랩소디'

3차례 공연… 각각 50명씩 선착순 예약

  • 웹출고시간2021.09.15 17:17:07
  • 최종수정2021.09.15 17:17:07
[충북일보] 청주시한국공예관은 오는 25~26일 이틀간 문화제조창 본관 5층 공예관 공연장에서 자체 기획·제작 창작 오페라 '안덕벌 랩소디: 추억을 피우는 공장'을 선보인다.

이번 작품은 1950년대 옛 연초제조창 시절부터 현재 문화제조창 시대에 이르기까지 이곳에 얽힌 서민들의 삶과 애환,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근대부터 현대까지 청주의 시대상이 한편의 음악극에 고스란히 담겼다.

작품 프로그램은 '그 옛날 안덕벌', '연초제조가', '오늘은 월급날', '외상값 갚아' 등으로 구성돼 청주의 근대 경제를 이끌었던 옛 연초제조창 시절의 추억이 연상된다.

이번 작품은 충북챔버오케스트라(예술감독 김남진)와 협력 기획을 통해 지역 예술계와의 상생도 도모했다.

작곡 유준, 극본 강재림, 연출 김어진이 각각 참여했다. 한지혜, 유승문, 김하늘, 김흥용, 박종성, 정수현 등 지역 배우들이 출연하고, 청주오페라합창단도 무대의 웅장함과 감동을 더한다.

공연은 25일 오후 3시·7시 26일 오후 5시 3차례 진행된다.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현장 관람은 공예관 공식 홈페이지(www.cjkcm.org)에서 각각 선착순 50명씩 접수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