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선 후보와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 시너지 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충북대·육거리시장 등 방문
상당 재선거 관련 "충북에서 이겨야 선거 승리…신중"
조직위원장 인선에 "대선 앞둬 늦지 않게 움직일 것"

  • 웹출고시간2021.09.15 20:32:13
  • 최종수정2021.09.15 20:32:1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후 충북대 개신문화관 회의실에서 열린 충북지역 대학생위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안혜주기자
[충북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내년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청주 상당구 국회의원 재선거와 관련 "대선 후보와 시너지를 낼 인사를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후 처음으로 충북을 공식 방문한 이 대표는 이날 충북대 개신문화관에서 열린 충북지역 대학생위원 간담회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중량감 있고, 지역에 뿌리가 있는 인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상대를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추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당 재선거가 확정된 지 얼마 되지 않아 (후보 공천 등에 대한) 토론이나 논의 과정이 없었다"며 "당내 경선이 끝나고 대선 후보가 결정되면 충북 재선거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공석인 청주시 상당구조직위원장 인선 등에 대해서는 "상당구는 불미스러운 상황에서 당협위원장이 사퇴했다"며 "재선거 준비를 위해 인선은 신중하게 선거 영향을 고려해 진행하겠다. 대선을 앞두고 조직을 오래 비워둘 수 없어 늦지 않게 움직이겠다"고 답변했다.

5일 충북대 중문 입구에서 당원 가두모집에 나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정우택 충북도당위원장이 대학생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 안혜주기자
취임 후 단행된 당직 인선에서 변화와 혁신이 미흡했다는 지역 여론에 대해서는 "충북은 앞으로 국회의원 재선거, 지방선거 등 출마할 기회가 많아 새 인물이 나올 것"이라며 "새로운 인물이 나오고 탄탄한 기반을 가진 정치인이 함께 선거에 출마하는 것이 조화롭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충북에서도 2030을 중심으로 정치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국적인 현상이고 충북도 예외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대학생위원 간담회에서도 상당구 재선거에 대해 언급했다.

이 대표는 "(대선 후보와 재선거 후보는)는 서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등 여러 시너지를 내야 한다"고 피력했다.

특히 "충북에서 이겨야 (역대) 선거에서 승리했다"며 "이는 대한민국 선거에서 불변의 법칙"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북에서의 승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 하에 공천을 진행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대선에서 대학생위원 등 청년들의 역할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크고 광범위한 역할이 주어질 것"이라며 "유세차라는 공간, 메시지를 내는 것도 여러분들의 몫"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토론 배틀, 정책공모전이 열리는 기회가 무엇인지 잘 파악해 선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지난 서울시장 선거의 주역은 젊은 세대였다. 대선도 마찬가지다"라고 주문했다.

이 대표는 대학생위원 간담회 직전 충북대 중문에서 정우택 도당위원장 등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당원 모집 활동을 펼쳤다. 간담회가 끝난 뒤 청주 육거리 전통시장으로 이동해 추석맞이 장보기 행사를 했다. 이후 도당에서 주요 당직자와 만나 현안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 안혜주기자 asj1322@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