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6.10 09:49:38
  • 최종수정2021.06.10 09:49:38
[충북일보] 충북도가 공중위생업소의 위생관리 수준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올해 말까지 공중위생서비스를 평가한다.

공중위생서비스 평가는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업종별로 2년에 한 번 실시한다.

홀수년인 올해 평가 대상은 도내 이·미용업소 5천773곳(이용업 602, 미용업 5천171)이며 평가 담당 공무원이 업소를 직접 방문한다.

평가항목은 △일반현황(영업장 형태, 직원현황 등) △준수사항(소독장비 비치, 이·미용기구 관리 등) △권장사항(청결 상태, 최종지불요금표 게시 등) 등 3개 영역에서 총 20여 개 항목이다.

평가 결과에 따라 90점 이상은 최우수 업소(녹색), 80점 이상 90점 미만은 우수 업소(황색), 80점 미만은 일반관리 대상 업소(백색)로 등급을 부여하고, 위생관리등급은 도 누리집에 공표한다.

녹색 등급을 받은 업소에는 '더 베스트(The Best) 우수업소' 표지판을 배부하고 물품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