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민 체감 높이는 충북형 혁신정책 추진

도, 참여·협력 등 3대 분야 63개 과제 수립

  • 웹출고시간2021.04.28 11:20:23
  • 최종수정2021.04.28 11:20:23
[충북일보] 충북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충북형 혁신 실행계획이 추진된다.

충북도는 '포용과 혁신'을 기반으로 △참여·협력 △공공서비스 △일하는 방식의 3대 분야에서 일자리·환경·안전 정책 등 도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총 63개 혁신과제를 수립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주민참여기반 탄소중립 도시 구축 △대기오염물질 3차원 추적관리 시스템 운영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도민 참여형 교통 안심 울타리 구축 및 CCTV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한 재난대응 등을 추진한다.

참여·협력 분야에는 도민참여와 민관협력을 통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기환경분야 범도민 운동과 도민이 참여하는 소방교육 실시, 각종 민관거버넌스 운영 등 18개 과제가 포함됐다.

공공서비스 분야에는 도민에게 맞춤형 서비스와 격차 해소를 위한 포용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 및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취약계층 빅데이터 활용 선제적 복지지원 등 20개 과제를 발굴·반영했다.

일하는 방식 분야에서는 공직 내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디지털기술 및 데이터 기반 행정, 적극행정 활성화 및 협업인센티브 운영 등 25개 과제가 포함됐다.

신용식 도 기획관리실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도민의 일상회복을 지원하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중요한 시기"라며 "도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혁신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

[충북일보] 신용구(56·사진)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장은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했다. 임기를 맡은 100여 일 동안 신 공항장은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항공업계 상황 속에서 감염 예방과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동분서주해 왔다. 청주공항은 최근 거점 항공사인 에어로케이 정식 취항과 더불어 신행정수도인 세종시의 관문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함께 청주국제공항 지역 명소화사업, 국내선 수요 확대, 국제선 노선 재개에 중점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임기가 시작된 지 100여일이 넘게 지났다. 그간 소회는. "오랜 본사 생활로 현장에 대한 막연한 걱정이 컸다. 다행히 청주공항의 기반이 잘 닦여있는 데다 직원들 덕분에 빠르게 업무에 임할 수 있었다. 청주공항은 지난 1997년 개항 이래 22년만인 2019년 최초로 연간 공항이용객 300만 명을 달성했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직격탄을 맞아 이용객 수요가 급감했다. 이러한 시점에서 임기를 시작하다보니 다른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과 안정이 급선무로 여겨졌다. 국내에 백신이 도입되기 시작했으나 4차 대유행의 조짐이 있는 현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