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주운전 급증… 경찰, 8일 충청권 합동 단속

지난달 15일 이후 2주간 10% ↑

  • 웹출고시간2021.04.07 17:23:39
  • 최종수정2021.04.07 17:23:45
[충북일보] 충북을 비롯해 비수도권 유흥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면서 음주운전이 늘고 있다.

7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된 지난 3월 15일 이전 2주간(1~14일) 도내 음주운전 단속 현황은 156건이었지만, 15일 이후 2주간(15~28일)은 172건으로 16건(10.3%) 증가했다.

증가율을 볼 때 충청권 15.8%(526→609건)보다 낮았지만, 전국 1.6%(4천530→4천616건)보다 9%p가량 높은 수치다.

다만, 1/4분기(1~3월) 기준 도내 음주운전 교통사고 현황은 지난해 189건(사망 1·부상 307)에서 올해 152건(부상 250)으로 19.6%(37건) 감소했다.

충북경찰은 감소 추세에 있던 음주운전이 지난달 15일을 기점으로 증가 추세로 돌아서자 8일 야간시간대 충청권(충북·충남·대전·세종) 합동 음주운전 단속을 벌인다.

이날 단속에는 충북경찰청 소속 78명의 경력을 포함해 충청권 경찰관 246명과 순찰차 99대 등이 동원, 충청권을 통과하는 주요 고속도로 진·출입로 38개소에서 단속에 나선다.

이번 4개 시·도경찰청 합동 단속은 충북경찰청의 제안으로 마련됐다.

충북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음주운전 사고 위험 요인 등을 상시 분석하고, 결과를 토대로 인접 시·도경찰청과 협력해 권역별 합동 음주운전 단속 등 다양한 근절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라며 "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범죄행위임을 인식하고, 음주운전 근절에 도민 모두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