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2.22 20:07:03
  • 최종수정2021.02.22 20:07:06
[충북일보]차세대 이차전지가 친환경에너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기후변화 관련 최우선 의제로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을 내세웠다. 탄소중립 정책과 관련된 대규모 친환경에너지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충북의 이차전지 전성시대를 예상케 하는 대목이다.

충북 청주 오창은 지난달 26일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오창제2산업단지, 오창테크노폴리스 등 3개 단지에 조성된다. 이차전지는 일단 화학적 에너지를 전기적 에너지로 변환시켜 외부 회로에 전원을 공급한다. 방전 땐 외부의 전원을 공급받아 전기적 에너지를 화학적 에너지로 바꿔 전기를 저장할 수 있는 전지다. 다시 말해 충전을 통해 반복 사용하는 전지다. 휴대전화 배터리가 대표적이다. 최근엔 전기자동차에 사용되는 배터리가 핵심이다. 이차전지 수요는 급속하게 늘고 있다. 미래 에너지 분야 핵심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경쟁력의 핵심은 배터리다. 기존의 일차전지와는 분명하게 다르다. 현재는 리튬이온전지가 소형 모바일 IT용에서부터 중형 전기자동차용에 쓰이고 있다. 대형 신재생에너지 저장용(ESS) 배터리도 마찬가지다. 전 영역에 걸쳐 적용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중 리튬이온전지 배터리가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다. 한·중·일의 이차전지 각축전은 치열하다. 물론 아직은 국내 전지 3사가 시장점유율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최근 미국뿐 아니라 각국 정부가 많은 관심을 쏟고 있다. 중국도 플라스틱 수입을 금지하고 자체 환경 규제를 강화했다. 기업들도 앞 다퉈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을 갖추고 있다. 탄소저감 활동을 마케팅의 기본으로 삼고 있다. 국내 자동차사도 2030년 내연기관 신차 출시 중단을 선언했다. 실제로 전기차의 주행거리 향상과 충전 인프라가 확충되고 있다. 전기차가 현실적인 선택지로 자리 잡고 있다. 전기자동차시장도 미국의 테슬라를 필두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충북은 지난해 이차전지 생산과 수출에서 각각 전국 1위였다. 생산 10조 7천억 원, 수출 21억 9천만 달러다. 오창 LG화학, 청주 에코프로비엠, 충주 천보 등 생산과 소재, 장비 업체, 연구 시설 등이 집적화 돼 있다. 지속적 성장을 위해 오창을 세계 속의 이차전지 생산거점으로 만들어야 한다.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도 최근 본보 창간 18주년 특별좌담회에서 "오창이 중심인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특화단지는 세계 속의 이차전지 생산거점을 구축하는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전 실장은 미국 바이든 정부 출범으로 이차전지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오창제2산업단지, 오창테크노폴리스 등 3개 산단이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 데 대한 효과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글로벌 공급망(GVC) 재편에 따른 정부의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 정책사업이라고 소개했다. 우리는 충북의 이차전지가 전국은 물론 국제시장까지 석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우선 집적화에 유리하다. 충북엔 무엇보다 국내 IT 산업을 이끄는 오창과학산업단지가 있다. 이곳에는 수십 개의 이차전지 생산업체가 입주해 있다. 오창과학산단 입주업체 163개사 중 17곳이 이차전지 관련 업체다. 오창제2산단 입주업체 7개사 중 4곳도 그렇다. 게다가 오는 2023년 말께 준공되는 오창테크노폴리스에도 이차전지 관련 기업이 유치된다. 정부와 충북도, 청주시가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을 계기로 나서고 있다.

이차전지는 충북을 넘어 국가 차원의 산업이다. 미국 바이든 정부의 정책기조에도 맞아떨어진다.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지속 성장해야 한다. 자립화를 통한 생산안정화와 시장 확대가 필연적이다. 차곡차곡 준비해가야 한다. 충북도는 제도적인 지원방안을 서둘러야 한다. 무엇보다 민간 주도의 경제회복 차원에서 기업들이 보다 투자를 앞당길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 각종 규제는 결국 기업을 옥죌 수밖에 없다. 규제 정책 기조부터 바꿔야 한다. 정부와 충북도의 다각적인 지원방안은 필수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