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역대급 '수능 한파' 온다

예비소집 1~2일부터 추위 시작해
3일 영하 5~영상 6도 기온 보일 듯
"환기 고려 얇은 옷 겹겹이 입어야"

  • 웹출고시간2020.11.30 21:00:00
  • 최종수정2020.11.30 21:00:00
[충북일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이 연기되면서 올해는 더욱 강한 '수능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청주기상지청은 수능 기간 수험생 건강관리와 시험장 이동 지원을 위해 오는 4일까지의 기상정보를 30일 발표했다.

수능 당일인 3일에는 몽골 부근에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도내에 영향을 주는 찬 공기의 강도가 강해질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도내 주요 지역별 최저·최고기온은 △청주 영하 1도·영상 6도 △충주 영하 4도·영상 5도 △제천 영하 4도·영상 4도 △음성 영하 5도·영상 5도 △진천 영하 4도·영상 6도 △증평 영하 3도·영상 5도 △괴산 영하 4도·영상 5도 △보은 영하 4도·영상 5도 △옥천 영하 3도·영상 6도 △영동 영하 3도·영상 6도 등으로 영하 5~영상 6도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바람이 다소 불면서 체감온도는 1~3도가량 더욱 낮아 수험생은 추위에 대한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3년간 청주지역 수능 당일 최저·최고기온은 △2017년 11월 23일 영하 1.5도·영상 4.9도 △2018년 11월 15일 3.9도·16.3도 △2019년 11월 14일 0.6도·7.4도 등으로 특별한 수능 한파는 없었다.

예비 소집일인 1~2일은 중국 북부에서 다가오는 대륙고기압으로 인해 찬 공기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겠으나 고기압이 점차 약해지면서 산둥반도로 이동하기 때문에 찬 공기의 강도는 강하지 않겠다.

수능 이튿날인 4일은 찬 공기의 유입이 활발해지면서 전날보다 더욱 춥겠다.

기상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시험장 기상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올해 수능일은 평년보다 늦어 평균적인 기온이 낮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당일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은 작으나 아침 기온이 영하인 상태가 장기간 유지되면서 추위에 대한 건강관리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주기적인 환기를 고려할 때 얇은 옷을 겹겹이 입어 체온관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신협 공동 인터뷰-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지역신문, 지역언론은 자치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주요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친문 의원 중심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 연구원' 초대 이사장인 도 위원장은 지난 26일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역언론과 지역신문이 살아야 정치, 경제, 문화 등 계속되는 불균형 속에서 진정한 민주주의와 자치분권, 그리고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지역언론은 지역 여론의 장"이라며 "지역언론은 지역 내 여론의 다양성을 넓히고, 지역 권력의 부조리와 비효율을 감시·비판하고, 지방자치 정착을 통해 지역의 민주화를 실현해 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지난 10월 20일 '지역신문발전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던 도 위원장은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기반을 조성하여 여론의 다원화, 민주주의의 실현 및 지역균형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신문에 대한 상시 지원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개정안은 오는 2022년 12월 31일까지로 한정된 법의 유효기간을 삭제한 것이 핵심이다. 또한 지역신문에 15년 이상 재직하도록 한 지역신문발전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