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22 12:47:30
  • 최종수정2020.11.22 12:47:30
[충북일보] 충북도내 산후조리원 10곳 중 3곳 이상은 내진 설계가 적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10월 기준 도내 산후조리원 11개소 중 4개소(36.4%)는 내진설계가 적용되지 않았다.

내진설계 미적용률만 놓고 보면 전국 평균인 22.7%(515개소 중 117개소)보다 높았다.

문제는 올해 6월 기준 전국 산후조리원 507개소 중 91%에 달하는 462개소는 지진 발생 시 상대적으로 대피가 어려운 3층 이상에 위치하고 있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더불어민주당·서울 영등포을) 의원은 "출산 후 면역력이 떨어진 산모와 갓 태어난 신생아들이 생활하는 산후조리원은 보다 엄격한 안전기준을 적용받아야 하지만, 다중이용업소로 분류돼 안전 관리에 허점이 있는 실정"이라며 "지진·화재·생활환경 등에 대한 총체적인 안전검검과 제도 정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