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12 19:09:22
  • 최종수정2020.11.12 19:09:26
[충북일보]'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다. 멀쩡한 사람도 귀신에 홀린 듯 보이스피싱 범죄 집단에 당하기 일쑤다. 문제는 노약자, 장애인, 여성 등 사회적 약자들의 피해가 크다는 데 있다. 평생 힘들게 모은 재산을, 어렵게 저축한 목돈을 보이스피싱 범죄집단에 하루아침에 당하는 피해자들을 볼 때면 울화가 치밀어 오른다. 반면 경찰이나 은행원들의 재치 있는 행동으로 보이스피싱 범죄를 사전 차단하고 범죄자를 일망타진했다는 소식은 큰 감동을 받는다. 이렇듯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이해할 수 없는 범죄가 보이스피싱이다.

정부에서도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줄이기 위해 범죄집단에 송금한 돈을 지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발효됐다. 그러나 이 역시 사기를 직감하고 발 빠르게 경찰이나 금융당국에 신고를 했을 때 얘기다. 범죄자가 이보다 빨리 돈을 인출해 가면 소용없는 일이다. 때문에 보이스피싱 범죄는 우선 당사자가 피해정보를 사전에 습득해 조심해야겠지만 가족이나 은행원 등 제3자의 역할도 못지않게 중요하다. 여러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야 하는 범죄이다 보니 허점을 노린 피해는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도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017년 57억 원 △2018년 76억 원 △2019년 127억7천만 원 △올해 8월 기준 132억4천여만 원에 달하는 등 매년 심각해지고 있다.

이런 시점에 충북지방경찰청이 개발한 보이스피싱 예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은 아주 반가운 소식이다. 전창희 경위와 충북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 학생들이 협업해 전국 최초로 보이스피싱·스미싱 예방 앱(폴보스)을 만들었다. 개발자 진 경위는 지난 1월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20대 취업준비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보이스피싱 사기범과 수십여 분을 통화하는 도중에도 보이스피싱을 의심하지 못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다고 했다.

그는 앱 개발에 대한 지식이 없는 탓에 전문업체에 문의했으나 수천만 원의 개발비용을 감당할 수 없어 충북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 허준수·김용기·이완석·이한주·문재식·정경창씨의 도움을 받아 개발을 추진했다. 본연의 업무도 소화하며 시작된 연구는 그리 쉽지 않았다. 아이디어 제안부터 관련 기능 회의, 시험버전 개발, 개선 작업, 현장 경찰관 의견 수렴 등 모든 과정이 낯설고 어려웠다. 그러나 억울한 피해자들을 생각하며 충북대생들과 함께 밤낮을 지새우며 앱 개발에 몰두했다.

개발팀이 구성된 지 5개월여 만인 지난 9월 폴보스 완성본이 제작됐고, 지난 10일 드디어 스마트폰 앱스토어 등에 출시돼 내려 받을 수 있게 됐다. 폴보스는 미등록 번호와 장시간 통화를 할 경우 진동·알람 등과 함께 경고메시지가 화면에 나타나 통화 중 보이스피싱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번 알리는 역할을 한다. 보호자로 지정된 번호로 문자메시지를 발송하는 시스템도 있어 고령의 부모를 둔 자녀들이 부모의 스마트폰에 설치해 준다면 예방 효과를 강화할 수 있는 장점도 갖췄다. 문자나 카카오톡으로 URL(설치파일 포함)이 포함된 메시지를 받을 경우에는 '스미싱 주의' 알림이 울린다.

더 반가운 소식은 공익 목적으로 제작된 폴보스를 상업적 광고 없이 무료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별도의 전화 전화앱을 사용할 필요가 없어 개인정보 수집에 따른 정보 유출 위험이 없다. 데이터를 사용하지 않아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다. 노인복지회 등 노인단체의 의견을 받아 노인들이 이용하기 쉽게끔 제작됐다. 폴보스 앱은 스마트폰 네이버 검색창에 '폴보스 피싱예방'을 검색하면 '원스토어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애플에서 출시한 아이폰에서는 폴보스를 내려받을 수 없다는 점이다. 정부 당국 차원에서 애플과 협조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길 바란다. 경찰관 한 사람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돼 개발된 '폴보스'의 앞으로 활약을 기대해 본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호선·엄태영 의원, 국회 예산소위 위원 선임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이 내년도 556조 원의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위원에 선임됐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친 정부예산안을 최종적으로 심의하는 핵심 소위로, 임 의원과 엄 의원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충청권에 필요한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당에서 충북 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은 4년 만이며 충북 초선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도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민주당 예결소위 위원은 정성호 위원장과 박홍근 간사를 포함한 양기대(경기), 허종식(인천), 임호선(충청), 윤준병·서동용(호남), 위성곤(제주·강원), 박재호(부산·울산·경남) 의원 등 9명이다. 또 국민의힘은 추경호 간사를 비롯해 조해진, 정찬민, 엄태영, 임이자, 박수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임 의원은 "임기 첫 해에 권역 예산을 책임지는 예산소위 위원까지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구를 넘어 충북과 충청권의 내년 사업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