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산림행정 2년 연속 '최우수'

산불예방·초동진화 능력 높이 평가

  • 웹출고시간2020.09.07 15:03:03
  • 최종수정2020.09.07 15:03:03
[충북일보] 충북도가 산림청이 주관하는 '산림녹지 분야 지자체 합동 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산림녹지 분야 7개 통합평가지표에서 골고루 최상위 점수를 받았다.

특히 산불 예방 및 초동진화 총력대응으로 최근 10년 평균 산불 건당 피해면적을 72% 감소(0.53→0.12㏊)시켰다.

옥천 전통문화체험관을 비롯해 세종대왕 초정행궁 등 목재 건축물 붐 조성은 물론 단양 전통건축학교 운영 등 목재 문화 활성화에도 최상위권 평가를 받았다.

집중호우로 도내 중북부지역에 많은 산사태가 발생하자 중앙 산사태 원인 조사단을 현장에 급파시켜 추가 피해 예방과 철저한 원인조사로 대응책을 마련하는 등 능동적 적극행정을 펼쳤다.

지용관 산림녹지과장은 "미세먼지, 코로나19 등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산림의 공익적 기능'을 증대시켜야 한다" 며 "이번 2년 연속 최우수기관 선정을 계기로 산림이 주는 혜택을 극대화시키는 다양한 방안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