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9.02 19:16:36
  • 최종수정2020.09.02 19:16:40
[충북일보] 광화문 발 코로나19가 충북 옥천까지 번졌다. 충북도에 따르면 옥천에 거주하는 60대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A씨는 청주의 한 의원에 입원했다가 지난달 29일 퇴원했다. 코로나19 확진 후 뒤늦게 광화문 집회 참석 사실을 털어놓은 청주의 방문요양사(충북 127번)와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요양사가 일하는 청주의 한 주간보호센터에서는 지난달 28일 80대 노인과 이 요양사의 90대 시어머니, 40대 동료가 확진됐다. 31일에는 이 요양사의 조카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시는 복지시설과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했다. 어린이집 684곳은 최소한의 긴급 돌봄 서비스만 제공한다. 노인요양시설 111곳은 방문객 출입과 면회가 금지된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곧바로 코호트(집단격리) 조치에 돌입해야 한다. 노인주야간보호센터 113곳에는 휴원을 권고한 상태다. 시설 종사자에겐 타 지역 방문 및 대면 종교활동 금지, 결혼식장·장례식장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금지 등을 권고했다. 클럽,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등에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청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계속 늘고 있다. 청주시의 확진자 동선 공개에 대한 불만도 폭주하고 있다. 정보를 소극적으로 공개했기 때문이다. 하나마나한 조치가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다.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는지 전혀 알 수 없다는 불만이다. 정확한 정보를 알아야 동선이 겹치는지를 알 수 있지 않겠느냐는 취지다. 상호명 등 타 지역 동선 공개 방침과 비교, 동선 공개 알림 속도, 시민 소통 부족 등이 주요 불만내용이다. 소통 채널 확대 등 청주시의 대응 방안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정부와 의료계도 극한 대립을 멈춰야 한다. 양보 없는 게임의 희생자는 결국 국민일 수밖에 없다.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목숨 건 도박과 다르지 않다. 지금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의료계다. 그런데도 타협하지 않는 이유는 정부에 대한 깊은 불신 때문이다.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와 충북대학교병원 임상교수협의회 교수 등 30여 명도 나섰다. 지난 1일 오후 전공의들의 파업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지역 내 갈등으로 비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물론 정부가 이익집단의 요구에 끌려 다녀선 안 된다. 하지만 지금은 의료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한다. 무조건 밀어붙여선 타협점을 찾을 수 없다. 의료계는 정부에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해결의 진정한 의지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 코로나19 1차위기 극복에 혼연일체로 앞장섰지만 발등을 찍혔다는 피해 의식이 강하다. 그래도 할 수 없다. 의료계가 먼저 다른 모습을 보여야 한다. 현실을 바로 봐야 한다. 불만이 있더라도 파국을 막는 게 더 급하다. 양측이 한 발씩 양보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지역사회 감염을 확산시킨 사례는 많다. 앞서 사례로 든 60대 A씨도 광화문 집회 참석 사실만 일찍 밝혔어도 상황이 달라질 수 있었다. 감염을 최소화 할 수 있었다. 최근 확진자 중 상당수가 광화문 집회 참석자다. 그런데 아직도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참석자가 여럿이다. 어디에 얼마나 또 있을지 모른다. 게다가 진술에도 진실성이 없다. 그 사이 코로나19는 깜깜이로 퍼져나가고 있다. 가짜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시간과 행정력이 낭비되는 셈이다. 코로나19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될지 아무도 모른다. 일부 몰지각한 시민들의 방역 비협조는 자신만 위험에 빠트리는 게 아니다. 방역 일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공무원들의 노고를 수포로 만드는 일이다. 가족과 이웃, 공동체까지 위협하는 범죄행위다. 조금의 관용도 없이 일벌백계해야 한다. 그게 시민 전체의 생명을 보호하는 일이다.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은 지금이라도 스스로 나서야 한다.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아야한다. 시민들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생활화해야 한다.

점점 더 불안해지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단순증가에 그치지 않기 때문이다. 정부와 방역당국, 의료계, 시민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