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09 18:49:17
  • 최종수정2020.08.09 18:49:21
[충북일보] '역대급 무더위' 예고가 '역대급·장마'로 바뀌면서 '역대급 수해'를 불렀다.

기상청은 지난 5월 말 여름철 기상전망을·발표했다. 장마가 끝난 7월 하순부터 극심한 무더위를 예보했다.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적을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예보는 완전히 빗나갔다. 7월말부터 현재까지·연일·집중호우가·쏟아지며·장마가·계속되고·있다.·기상관측·이래·가장 긴 장마가·될·전망이다.·

올해 장마는 각종 기록을 갈아치울 정도다. 7월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2도나 낮았다. 무엇보다 폭우에 따른 피해가 엄청나다.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주택과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동시에 나타났다. 올해 장마 47일 째인 9일 현재 전국에서 집중호우로 모두 50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호우와 태풍이 겹쳤던 지난 2011년 78명 사망·실종 이후 최악의 물난리다.

충북 상황도 다르지 않다.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며 피해 가능성은 더 커지고 있다. 도내 중북부 지역은 이미 지난주 내린 폭우로 큰 피해를 입었다. 주택 침수 등으로 대피 시설에서 생활하는 주민들이 1천명을 넘어섰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총 381가구 741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아직 귀가하지 못한 이재민들도 500여명에 이른다. 임시대피 주민까지 합치면 두 배로 늘어난다.

민간·공공시설의 피해도 늘고 있다. 특히 농경지 피해가 크다. 현재 5천820개 농가의 농경지 2천634㏊가 침수, 낙과 등의 피해를 봤다. 주택 659채도 파손되거나 침수됐다. 공공시설은 도로 253곳을 비롯해 1천322곳이 수해를 당했다. 충북도는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군인 등을 투입해 수해 지역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북선 충주∼제천 구간은 복구 작업이 길어지면서 당분간 운행 정상화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 폭우로 충북에서 발생한 인명 피해는 사망 6명, 실종 7명, 부상 2명이다. 아직도 마을회관과 학교, 경로당 등 임시거주시설에서 생활하는 주민들이 많다. 이날 현재 이재민과 임시대피 주민이 676가구 1천75명으로 집계됐다. 충북도 소방본부는 대규모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실종자의 행방을 찾고 있다. 충북도는 이날부터 각 시·군의 호우 피해 조사에 착수했다. 복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이번 폭우는 코로나19 못지않은 자연의 역습이다. 자연재해를 감당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잘만 대비하면 막을 수 있는 것도 있다. 그런 점에서 아쉬운 대목도 많다. 충북도는 지난 일을 반면교사로 삼아 복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오늘 입은 피해를 내일 또 입어선 안 된다. 철저한 복구로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 상습침수지역의 하수구 배수 실태와 축대·노후가옥 등 붕괴 위험시설물에 대한 점검과 보완은 필수다.

하천제방·산간절개지·공사현장 등에 점검도 빼놓을 수 없다. 모두 피해를 키우는 제반 요인들이다. 침수지역 관리도 중요하다. 물이 빠지면 곧바로 수인성 질병과 피부병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감염병 방역대책을 소홀히 해선 안 된다. 물에 잠겼던 농작물에 발생하는 각종 병충해 방제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특히 이재민 집단 수용 등으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도 있는 만큼 철저한 방역은 기본이다.

피해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지원책을 마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부가 경기도와 충남도, 충북도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검토하고 있다. 주민들이 당장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만큼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 장마는 이달 중순쯤 끝날 걸로 예측된다. 하지만 하순부터는 또 다시 두 세 개 정도의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할 가능성이 크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에도 빈틈이 없어야 한다. 재난관리는 예방과 재발 방지가 우선이다. 자연재해는 인간의 힘으로 막을 수 없을 때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사전 노력으로 어떻게 대비하느냐에 따라 피해를 최대한 줄일 수 있다. 수해위험지구에 대한 정비는 기본이다. 이번에도 수해위험지구가 아닌 곳에서 더 큰 피해가 났다. 보다 정확히 파악해 개선된 곳은 빼고 위험한 곳은 새로 넣어야 한다. 보다 항구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데 정부와 지자체가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