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맛비에 뻥뻥… 충북 5년 간 싱크홀 전국 4위

전국 1천250건, 경기·강원·서울 이어 충북 125건
하수관 손상, 상수도 손상, 다짐 불량 등 원인

  • 웹출고시간2020.08.06 14:42:40
  • 최종수정2020.08.06 14:42:40
[충북일보] 오랜 장맛비로 올해도 중·대형 싱크홀 발생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년 간 충북에서 발생한 싱크홀 숫자가 전국 4위권에 달할 정도로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미래통합당 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015~2019년 전국에서 1천250건의 싱크홀(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상 통보대상 기준)이 발생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268건(21.4%)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 177건(14.2%), 서울시 143건(11.4%), 충북도 125건(10.0%)의 순이었다.

원인별로 보면 하수관 손상이 529건(42.4%)으로 가장 많았고, 상수관 손상 191건(15.3%), 다짐 불량 190건(15.2%)의 순이었다. 상·하수도 손상이 싱크홀 발생 원인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전국적으로 20년 이상 된 노후 상수도는 6만5천950㎞로 전체의 32.4%를 차지하고 있다. 또 노후 하수도도 6만2천329㎞로 전체의 41.8%에 달하고 있어 올 여름 역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강남에서 직경 2m, 깊이 1.5m의 싱크홀이 발생했고, 인천 부평에서는 아파트 놀이터에 직경 2m, 깊이 1m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싱크홀 발생이 우려된다.

송 의원은 이를 위해 싱크홀 사고 조사 활성화를 위한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싱크홀 사고가 발생한 경우 원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장관이 중앙지하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요건이 너무 엄격하게 규정된 상태다.

송 의원의 이번 법안은 중앙지하사고조사위원회가 조사할 수 있는 싱크홀 사고의 요건을 완화해 사고 조사를 활성화하고 보다 안전한 지하 환경을 조성하고자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