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노인 보호구역 전국 2위 수준인 충북, 교통단속카메라는 단 1대

미래통합당 윤두현 의원
도로교통법 개정안 대표발의
노인·장애인 보행안전 미흡

  • 웹출고시간2020.08.05 15:59:58
  • 최종수정2020.08.05 15:59:58
[충북일보] 충북도내 노인 보호구역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지만, 교통단속카메라 설치 대수는 단 1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윤두현(경북 경산)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노인 및 장애인보호구역 내 교통단속카메라 설치 현황'에 따르면, 충북지역 내 노인 보호구역은 올해 5월 기준 192개소로 전국 2위 수준이었다.

지역별 노인 보호구역은 충남이 471개소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북 162개소·경기 남부 161개소·서울 146개소·경기 북부 106개소·대전 93개소 순이었다.

전국적으로 지정된 노인 보호구역은 모두 1천932개소였다.

하지만, 노인 보호구역 내 교통단속카메라 설치 현황은 충북 1대를 비롯해 39대로 설치율이 2%에 불과했다.

장애인 보호구역은 상황이 더욱 심각했다.

지역별 장애인 보호구역 지정 현황은 충북 2개소 등 97개소다. 이 구역 내 교통단속카메라 설치 대수는 경기남부 3대·충남 2대 등 5대밖에 되지 않는다.

윤 의원은 "해마다 줄고 있는 어린이 교통사고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며 "하지만, 노인 교통사고는 고령화 시대의 여파로 급격히 늘고 있으나 대중의 관심에서 벗어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연도별 교통사고 현황을 보면 어린이 교통사고 건수는 2010년 1만4천95건에서 지난해 1만1천54건으로 9년 새 21.5%가 감소했지만, 노인 교통사고 건수는 2010년 2만5천810건에서 지난해 4만645건으로 57.5%(1만4천835건) 급증했다.

특히,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중 노인 비율은 지난해 57.1%로 10명 중 6명이 노인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46.4%에서 10.7%p 늘어난 수치다.

윤두현 의원은 노인·장애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노인·장애인 보호구역 내 교통단속카메라 설치를 확대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윤 의원은 "현행법상 어린이 보호구역 외 교통약자인 노인·장애인의 통행이 잦은 시설의 주변도로를 노인·장애인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지만, 이 구역 내 보행안전에 가장 필요한 교통단속카메라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교통사고 예방에 미흡하다"고 지적한 뒤 "노인·장애인 보호구역 내 보행안전 강화를 시작으로 소외된 교통약자에 대한 정책적 배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