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형 뉴딜 2호 사업' 추진

투자유치 확대·고용유지기업 재정 지원
투자기업 보조금 예년보다 4배 확대
해외 유턴기업 위한 임대전용단지 조성

  • 웹출고시간2020.06.02 17:25:44
  • 최종수정2020.06.02 17:25:44

성일홍(왼쪽) 도 경제부지사가 2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충북형 뉴딜 2호 사업' 추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도가 지역경제 회복과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조기 복귀를 위해 '충북형 뉴딜 2호 사업'을 추진한다.

성일홍 도 경제부지사는 2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기업의 활력과 실 투자 촉진을 위해 투자유치 지원을 확대하고, 코로나19로 위기에 직면한 기업에게 경영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파격적인 지원으로 기업의 투자를 촉진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용유지 지원을 통해 도내 근로자들의 일자리를 지킨다는 구상이다.

먼저, 도는 방사광가속기와 관련 있는 250여개 기업과 시스템반도체기업, 제약바이오기업을 집중 유치하고 투자기업에 대한 보조금을 예년(연평균 250억 원)의 약 4배 수준인 930억 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착공하는 기업에게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이차보전을 8년간 0.8%대 저리로 제공하고, 투자협약기업 지원 전담 TF팀을 운영해 기업들의 실 투자를 촉진할 계획이다.

외국기업의 국내 유치와 국내기업의 유턴 지원을 위해 다양한 시책도 펼친다.

해외 유턴기업에는 10만평 규모의 임대전용단지를 조성해 50년간 1%의 저렴한 임대료를 제공하고, 글로벌 외국인 투자기업을 위한 별도의 투자지역을 지정·제공한다.

포스트 코로나 환경 변화에 맞춰 실시간 상담이 가능한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하고, 부품소재기업 15개사를 선정해 1조 원대의 투자유치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소규모 기업에 대한 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전년대비 재고량이 50% 이상 증가하거나 매출액이 15% 이상 감소한 기업이 6개월 간 상시종사자 고용을 유지할 경우 고용유지기업 기업당 최대 2천만 원의 긴급 사업비를 지급하고, 사업주 부담 4대 보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성 부지사는 "도가 마련한 '충북형 뉴딜사업'이 어려운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소중한 마중물이 되길 바라며, 도민 여러분께서도 K-방역과 방사광가속기 충북 유치를 이끈 저력으로 경제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