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5.24 12:41:51
  • 최종수정2020.05.24 12:41:54

충주시의회가 충주시의 수안보 옛 한전연수원 매입 과정 전반에 대한 조사를 벌인다. 충주시의회 임시회 모습.

[충북일보] 충주시의회가 충주시의 수안보 옛 한전연수원 매입 과정 전반에 대한 조사를 벌인다.

시의회는 22일 제245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 관련 행정사무조사 및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처리했다.

행정복지위원회 소속 9명과 수안보가 지역구인 산업건설위원회 최지원 의원 등 10명으로 특위가 구성됐으며, 조중근 행정복지위원장이 특위를 이끈다.

특위는 의회의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 없이 사들여 소유권을 이전한 옛 한전연수원의 감정가(39억원)가 적정한지, 관련 서류 결재는 언제 누가했는지, 조길형 시장 등 결재라인의 미승인 매입 인지 시점은 언제인지 등을 살펴본다.

조중근 위원장은 "시는 도시재생 부서의 실수라고 하는데 회계 부서와 직인 관리 부서 등 연관 업무여서 미승인 매입을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고 본다"며 강도 높은 활동을 예고했다.

시는 옛 한전연수원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거쳐 웰니스온천 등을 조성하는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3월 의회에 공유재산 관리계획 심의를 요청했을 당시 소관 상임위원회가 주차장이 너무 동떨어져 있고, 경매 낙찰가와 비교해 연수원 매입가가 비싸다는 취지로 재검토 결정을 했음에도 시는 같은 달 25일 이를 매입, 논란을 빚었다.

시는 "당시 의회가 여러 건의 공유재산 관리계획 중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제외하고 수정 의결했는데, 도시재생 부서는 주차장 부지만 재검토하라는 것으로 잘못 받아들여 매입 절차를 밟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문제가 점점 커지자 조길형 시장은 공개 사과를 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일부 시민단체가 조 시장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 시위를 벌이는 등 강경한 태도를 보여 앞으로 진행과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