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역 교육여건 변화와 적정규모학교 육성의 다변화 필요

충북도의회 오영탁 의원 제37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

  • 웹출고시간2020.03.15 13:18:27
  • 최종수정2020.03.15 13:18:27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충청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 오영탁 의원이 지역 교육여건 변화과 적정규모학교 육성의 다변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오 의원은 지난 12일 열린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적정규모학교 육성의 다변화를 위한 타 시도 우수 사례 관찰과 폐교재산 활용을 통한 충북도교육청의 변화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먼저 오 의원은 "지역의 소규모학교 통폐합은 지역 황폐화, 동문들의 반발, 학생들의 불편 등 다양한 갈등 요소가 존재하지만 이에 따른 학교 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적정규모학교의 효과적 추진으로 새로운 학교가 지역의 미래가 되고 희망이 될 수 있도록 도교육청의 세심한 배려와 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농산촌 지역의 학생 수 증가 가능성이 매우 낮기 때문에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도교육청의 명확한 방향설정이 필요하다"며 "불필요한 폐교재산은 매각하고 향후 필요성을 충분히 검토해 교육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곳은 즉각 예산을 투입해 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오 의원은 "충북 도내 고령화 지역인 북부와 남부권은 노령인구만 증가하고 젊은 인구 층 유입이 중단돼 지역이 소멸되고 지역 발전 동력 자체가 가까운 미래에 사라지지 않을까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적정규모학교 육성과 폐교재산 활용의 다변화는 지역 사회의 현실 처방은 물론 미래의 예방 차원에서도 지금 당장 바꿔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각오는 "청주의 주거 중심지역인 서원구는 오랜 시간 정체·침체 상태였다. 유권자들은 변화와 새로움을 동경하고 있다. 서원구에는 20년 넘게 출마한 후보와 4선의 현역 의원이 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 인물을 향한 갈증을 해소시켜줘야 한다. 서원구 주거환경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주거환경의 차이를 줄여 골고루 편안하게 사는 곳이 돼야 한다. 휴식공간에 맞는 도시의 기능적 배치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문화·쇼핑시설 공원 등이 체계적으로 안착돼야 한다. 서원구는 안락한 주거공간의 비전을 갖고 도시의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이런 부분들을 공약에 핵심적으로 담았다. '서원구의 안정적인 도시 변화와 발전을 누가 할 수 있느냐'가 이번 선거의 주요 선택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에 맞춰 공약과 정책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고 있나 "국회의원은 지역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한다. 문재인 정부 이후 경제는 지표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복지, 생활안정 등 모든 지표가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 역대 야당 정권들과 굳이 비교한다면 지수적 차이가 크다. 현재 야당은 모든 것을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다. 코로나19 사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