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서울 다음으로 많이 올랐다

작년 3분기 이후 1년 사이 2천936만원 상승…직방 조사
저금리 추세로 대출이자 등 금융 비용은 74만원 줄어
당초 정부 의도와 달리 아파트 안 팔면 더 이득 보게 돼

  • 웹출고시간2019.11.11 17:12:52
  • 최종수정2019.11.11 17:12:52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최근 1년 사이 세종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파트 매매 실거래 가격이 올랐지만 대출이자 등 금융비용은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정부의 당초 의도와 달리 아파트를 팔지 않으면 더 이득을 보게 되는 것이다.

특히 세종시(신도시)는 전국에서 주택시장 규제가 가장 강한 데도 불구, 매매가격이 서울 다음으로 많이 올랐다.

또 대전·충북·세종은 금융비용 하락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부동산 정보 서비스 전문업체인 직방이 2017년 3분기(7~9월)부터 올해 3분기까지 2년간의 '시·도 별 아파트 평균 매매 실거래가 추이 및 매입에 따르는 금융 비용'을 분석한 자료를 11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에 충북일보는 세종과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세종시는 3중 규제에도 매매가 꾸준히 올라

올해 3분기를 기준으로 최근 1년간 아파트 1채의 매매 평균 실거래 가격(가격 상승률 통계와는 다름)은 △대구 △광주 △강원 △전북 △제주 등 5개 시·도를 제외한 12개 시·도에서 올랐다.

상승액은 △서울(1억2천54만 원) △세종(2천936만 원) △울산(2천818만 원) △충남(2천247만 원) △부산(1천480만 원) 순으로 많았다. 하지만 최근 가격 상승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대전은 1천104만 원으로, 충북(1천256만 원)보다도 적었다.

또 상승률은 △서울(17.0%) △충남(14.3%) △울산(12.4%) △세종(9.2%) 순으로 높았다.

세종은 상승액은 많았으나, 가격이 울산이나 충남보다 비싸기 때문에 상승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최근 저금리 추세가 계속되면서 이 기간 금융비용은 전국 모든 지역에서 줄었다.

연간 하락액은 △대구(118만 원) △경기(114만 원) △서울(106만 원) 순으로 많았다. 또 하락률은 △대전(20.9%) △충북(17.6%) △세종(17.2%) 순으로 높았다.

직방은 "실거래가격은 국토교통부가 공개하는 11월 5일 자료를 인용했고, 금융비용은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40%로 가정해 산출했다"고 밝혔다.

세종시 주택시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11월 3일 전국 42곳에 지정된 '조정대상지역'에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전 지역이 포함되면서 1차 규제가 시작됐다.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8월 3일에는 같은 지역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로 추가 지정되는 등 전국에서 유일하게 3중 규제를 받고 있다.

하지만 세종시(읍면지역 포함한 전체)의 매매가격은 오르내림을 반복하면서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2017년 3분기부터 올해 같은 시기까지 2년간을 기준으로 보면 2억9천560만 원에서 3억4천926만 원으로 5천366만 원(18.2%) 올랐다.

반면 연간 금융비용은 387만 원에서 355만 원으로 32만 원(8.3%) 줄었다.

따라서 2년간 집을 보유하고 있는 사람은 대출이자와 재산세 등 각종 세금을 제외하고도 4천만 원이 넘는 차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금리 낮기 때문에 집 갖고 있으면 유리

직방에 따르면 금융비용 하락에는 아파트 값보다 금리 인하가 더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 취급액 기준·연간)는 2.47%였고, 9월에는 약간 올랐으나 2.51%에 그쳤다. 이에 따라 비싼 아파트를 매입해도 이자 부담이 줄어드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가 대출 규제를 강하게 유지하면서도 신규 자금 유입을 줄이기 때문에 저금리가 주택 수요를 늘리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집을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자가 싸긴 하지만 대출을 받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어 "집을 가진 사람 입장에서는 보유에 대한 부담이 커야 팔려고 한다"며 "이에 따라 정부가 아파트 매매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기존 주택 보유자들이 팔도록 유인할 수 있는 제도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