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사고 위험 도사린 청주 대표 명소 '수암골'

화재 시 대형 소방차 진입 어려움
안전시설 부족, 차량 추락 위험도
주말 인파 몰려 대규모 피해 우려

  • 웹출고시간2019.09.02 20:27:53
  • 최종수정2019.09.02 20:27:53

주말이면 방문객들과 차량으로 북새통을 이루는 청주 수암골.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큰 사고가 나면 어쩌나 불안하긴 하죠."

청주의 대표 명소로 자리 잡은 수암골이 각종 사고에는 취약한 모양새다.

수암골은 벽화마을 조성과 카페들이 들어서면서 수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는 관광명소로 발돋움했다.

청주시내 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고 젊은층이 선호하는 메뉴와 디자인으로 꾸며진 카페는 수암골의 명성을 더욱 높여갔다.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수암골 방명록에 이름을 기재한 관광객은 모두 1만8천235명. 방명록을 작성하지 않은 방문객을 포함하면 그 숫자는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특히, 주말에는 방문객과 방문 차량으로 북새통을 이룬다.

청주시 상당구 수동 일대인 수암골은 한국전쟁 당시 조성된 판자촌인 탓에 좁은 골목과 오르막길 등으로 이뤄져 더욱 혼잡하다.

8월 마지막 날인 31일 청주 수암골. 주말을 맞아 수암골을 방문한 시민으로 가득했다.

곳곳에 공영주차장 7곳이 조성돼 72대의 방문차량을 수용할 수 있지만, 좁은 골목길에는 주차된 차량으로 빼곡했다.

비탈길에 설치된 낮은 안전펜스(가드레일)는 차량의 추락사고를 막을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 일부 카페 주차장에는 안전펜스조차 설치되지 않았다.

실제 지난달 22일 낮 수암골의 한 도로에서 A(여·26)씨가 몰던 승용차가 후진 중 3m 아래 비탈로 굴러 동승자를 포함해 3명이 다쳤다.

당시 A씨는 한 카페 주차장에 주차 중이었다. 해당 주차장에는 안전펜스가 설치되지 않았다.

게다가 수암골은 좁은 골목길에 주차된 차량으로 소방차가 진입하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인근 청주동부소방서 북문119안전센터·중앙119안전센터가 보유한 소형 펌프차는 수암골 진입이 가능하지만, 대형 소방차량의 진입은 어렵다는 것이 소방당국 측의 설명이다.

이 경우 소방대원들이 직접 호스를 연장하면서 현장까지 가야 해 화재 진압에서 가장 중요한 초기 진화가 어려울 수도 있다.

수암골 한 카페에서 근무하는 B(31)씨는 "주말 많은 인파와 차량을 보고 있으면 '소방차가 진입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인 만큼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관할 소방서인 동부소방서 관계자는 "수암골 곳곳에 소화전이 있어 15m 길이의 소방호스를 연장한다면 화재 진압에 무리는 없다"라며 "다만, 대형 소방차 진입이 어려워 한꺼번에 많은 양의 물을 분사할 수 없기 때문에 큰불을 진압하기에는 불편함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갓길 주차차량의 경우 제천 화재 참사 이후 강력조항이 생겨 파손한 뒤 현장 진입이 가능해졌다"라며 "최근 시민의식도 좋아져 크게 걱정은 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