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2.06 14:27:46
  • 최종수정2017.02.06 14:27:46
[충북일보] 자고 일어나니 또 나쁜 소식이다. 이번에는 구제역 비상이다. 축산농민들의 시름이 깊어만 간다.

충북 보은군 젖소농장에 구제역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5일 의심신고가 접수된 보은군의 젖소 사육농장을 정밀 검사한 결과 구제역으로 최종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올 겨울 첫 구제역 발생이다. 방역당국은 구제역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이어 이 농장에서 키우는 젖소 195마리를 전부 살처분했다. 아울러 반경 3㎞ 이내 우제류 농장(99농가 약 1만 마리)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구제역은 지난해 3월29일 충남 홍성군이 이후 11개월여 만에 발생했다. 충북에선 2015년 3월 이후 첫 사례다. 충북도는 가축전염병예방법과 구제역 방역 실시 요령 및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조치하고 있다.

하지만 조류독감(AI)과 브루셀라병에 이어 구제역까지 발생하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AI는 달걀 값 폭등이라는 유례없는 대란을 낳았다. 아직도 여전히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설상가상 구제역까지 겹쳐 이래저래 죽을 맛이다.

충북에선 지난해 390만 마리의 가금류가 AI로 살처분됐다. 브루셀라가 집단 발병해 73마리의 소가 매몰되기도 했다. 이제 구제역까지 등장하면서 청정지역 충북의 이미지가 산산조각 나고 있다. 축산농가와 당국도 허탈해하고 있다.

올해 첫 구제역 발생지가 충북 보은이다.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미 발생한 것을 어찌할 도리는 없다.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하면 된다. 방역당국과 충북도, 보은군도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

구제역은 소나 돼지 양, 염소, 사슴 등 발굽이 2개인 동물의 입과 발굽 주변에 물집이 생기는 급성 가축전염병이다. 치사율이 최대 55%에 달한다. 전염성이 강해 사료나 물, 공기를 통해서도 전파된다.

국내에서 사람에게 감염된 사례는 아직 없다. 전 세계적으로도 극히 드물다. 사람에겐 가벼운 후유증만 남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구제역 발생지역으로 여행은 바람직하지 않다. 부득이 한 경우 가축 농장 및 축산 관련 시설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AI에 이어 구제역이 충북을 덮쳤다. 방역당국은 AI 때도 최초 확인 후 확산을 막지 못했다. 빅데이터 분석시스템까지 동원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번 구제역도 그러지 말라는 보장이 없다.

우리는 우선 빅데이터 시스템 보완이 시급하다고 판단한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차세대 조기 대응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빅데이터 시스템의 기초를 최대한 활용하되 1차 발병 때부터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시스템 구축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러나 무엇보다 평상시 철저한 예방과 방역이 더 중요하다. 백신 접종 프로그램에 따라 소·돼지 등 우제류 가축에 빠짐없이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출입차량과 축사 내외부 소독 등 농장 단위 상시 차단방역에도 집중해야 한다.

충북도는 방역당국과 함께 구제역 백신 항체 형성률 유지에도 나서야 한다. 지속적으로 도축장 모니터링과 농장 확인검사를 해야 한다. 항체 형성률이 기준보다 낮을 경우 해당 농가에 축산정책자금 지원 배제와 과태료 부과 조치 등을 알려야 한다.

그동안 충북에는 메르스와 AI 등 여러 가지 감염성 질병들이 창궐했다. 그 때마다 혼란을 겪었다. 이런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 구제역 차단에 나섰으면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