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소비자물가 6.7% 상승… 7% 대 코앞

충청지방통계청 6월 소비자물가동향
외환위기 이후 최고 상승폭
전국 소비자물가 6.0% 상승
충남 6.9%·세종 6.4%·대전 5.9%
-공업제품, 전기·가스·수도 오름폭 커

  • 웹출고시간2022.07.05 18:10:12
  • 최종수정2022.07.05 18:10:12

6월 중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6.0% 오르며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석유류와 농축산물, 외식 물가 등이 급상승하며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충북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7%를 기록했다.

전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0%를 넘기면서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의 상승폭을 보였다.

최근 빠른 물가 상승세가 이어짐에 따라 7%대 물가상승을 보일 수 있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5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발표한 '6월 충청지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충북지역 소비자물가지수는 109.23이다. 전달보다 0.8%, 지난해 같은 달 보다 6.7% 상승했다.

충청지역에서 가장 물가가 크게 상승한 지역은 충남이다. 6.9% 상승했다. 이어 충북이 6.7%, 세종 6.4%, 대전 5.9% 상승률을 보였다.

6월 충북 소비자물가지수 동향

이번 물가 상승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의 장기화와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국제 에너지, 곡물가 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 분야에서 상승폭이 확대된 가운데 공업제품과 전기·가스·수도의 오름폭이 컸다.

품목성질별로 살펴보면 상품과 서비스는 각각 지난해 같은달 보다 9.3%, 4.0%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 지난해 같은 달 보다 5.2% 올랐다. 충청지역 가운데 세종 5.9%에 이어 두번째 상승폭이다.

주요 등락품목은 무(54.5%), 딸기(53.6%), 감자(52.1%)가 올랐고, 고구마(-30.8%)·고춧가루(-27.7%)·사과(-23.1%) 등의 품목이 하락했다.

국제적인 유가 폭등 상황 영향으로 공업제품의 물가 오름세가 크다.

공업제품은 전달보다 1.2%, 지난해 같은 달 보다 10.3% 각각 올랐다. 공업제품 가운데 석유류는 지난해 같은 달 보다 42.1% 인상됐다. 세부 품목으로는 등유(77.0%), 경유 (50.8%)의 오름폭이 컸다.

서비스 분야는 전달보다 0.6%, 지난해 같은 달 보다 4.0% 올랐다.

집세는 지난해 같은 달 보다 1.4%, 공공서비스는 1.2% 상승했다. 전세와 월세는 각각 2.2%·0.8% 인상됐다.
개인서비스는 유가 상승과 여행 수요 증가 영향으로 운송수단 관련 서비스 가격 인상이 두드러졌다. 지난해보다 5.8% 오른 가운데 국내단체여행비가 31.4%, 승용차 임차료 28.9%, 국제항공료 21.4% 인상됐다.

어운선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브리핑을 통해 "석유의 경우 다른 산업에 파급 효과가 큰 분야"라며 "단순히 국제유가 상승, 에너지가격 상승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공업제품, 더 나아가서는 외식품목 재료비 인상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번 물가상승률과 관련해 "그간 식품·에너지 등 생활물가 안정과 서민생계비 부담 경감,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해 대책을 마련하는 중"이라며 "앞으로 시장동향 등을 철저히 점검하면서 민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추가방안을 지속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