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의회 원구성 두고 갈등, 야당 등원 거부

민주 "국힘이 불공정한 상임위 배분 강행"

  • 웹출고시간2022.07.05 13:12:58
  • 최종수정2022.07.05 13:12:58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주시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원구성에 대한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 윤호노기자
[충북일보] 충주시의회의 원 구성 갈등이 민선 7기에 이어 8기까지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주시의원들은 5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이 불공정한 상임위 배분을 강행하면 등원을 거부하고 모든 방안을 동원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임기를 시작한 제9대 시의회는 국민의힘 11명(58%), 민주당 8명(42%)으로 구성됐다.

민주당 시의원 8명은 내부 조율을 거쳐 행정문화위원회 3명, 산업건설위원회 3명, 복지환경위원회 2명을 배치하고 각각 희망 상임위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측에도 각 상임위에 3명, 3명, 4명 배치를 요구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행문위 4명, 산건위 4명, 복환위 2명을 각각 배치할 방침이다.

양당이 각 상임위에 대등한 의석을 배치하자는 게 민주당의 주장이지만 국민의힘은 행문위와 산건위 등 '알짜' 상임위에 소속 시의원을 늘려 다수 의석을 확보하는 방식으로 의정 주도권을 행사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민주당 측은 이에 대해 "특정 위원회를 다수 의석으로 장악하려는 것은 의회 고유의 권한이자 의무인 집행부의 견제와 감시의 기능을 포기하려는 행태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균형배분하지 않으면 제2의 수안보 한전연수원 사태 또는 제2의 라이트월드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58대 42라는 시민의 선택에 맞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배분하려면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2석을 민주당에 할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국민의힘은 이에 맞는 협치 정신을 발휘하라"고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오전 제266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전반기 원구성을 하기로 했지만 민주당의 등원 거부로 파행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반기 의장에 박해수(3선) 의원을 선출한 상태다.

시의회는 민선 7기 때도 다수당인 민주당이 전·후반기 의장·부의장은 물론 상임위원장도 대부분 싹쓸이해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의 거센 반발을 샀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