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환경운동연합, "오송 폐기물 매립장 증설 시도 중단하라"

  • 웹출고시간2022.06.23 22:13:56
  • 최종수정2022.06.23 22:13:56
ⓒ 충북환경운동연합
[충북일보] 충북환경단체가 23일 "오송 바이오폴리스 지구 폐기물 매립장 증설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오송 바이오폴리스에 있는 폐기물 매립장을 22만5천㎡에서 71만2천㎡로 3배 이상 확대한다면 오송 주민들이 환경적으로 피해를 보게 된다"며 증설 중단을 요구했다.

이어 "더 논란은 폐기물매립장의 용량을 늘리는 주된 이유가 산업단지 이외의 폐기물을 매립하기 위해서라고 한다"며 "이는 사기업만 엄청난 이익을 챙기고 피해는 고스란히 오송 주민들에게 돌아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강원, 전북, 경남 등 많은 지자체는 환경영향평가 조례를 제정했지만 충북에는 환경영향평가 조례도 만들어져 있지 않다"며 "이는 충북 청주에서 매립장을 증설할 경우 환경영향평가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충북도와 청주시는 신규 산업단지 조성 재검토와 충북 환경영향평가 조례 제정, 산단절차간소화법 폐지를 해야 한다"며 "청주시민과 충북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는 이범석, 김영환 당선인의 적극적인 환경행정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충북 청주 오송 바이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폐기물 매립장 증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오는 28일까지 용량 증설 등과 관련 주민 의견을 듣는다.

/ 임영은기자 dud7962@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6·1 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가 막을 내린지 보름 남짓 됐다. 윤건영(62) 당선인은 지난 15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꾸리고 본격적인 업무인수 작업에 들어갔다. 7월 1일 취임을 앞둔 윤 당선인이 충북교육 백년대계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선거과정에서 가장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일과 취임 후 반드시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한 공약을 꼽는다면? "후보단일화 과정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일이다. 후보단일화는 이후 치러진 선거전에서도 가장 큰 힘이 됐다. 4년의 임기동안 '성장 중심 맞춤형교육'을 반드시 이뤄내겠다. 다차원적 진단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파악하고, 개개인의 재능과 적성을 찾아내 그에 맞는 탁월성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교육 환경을 바꿔나가겠다." ◇선거를 치르면서 당선인 스스로 달라졌다고 느낀 부분이 있다면? "큰 선거에 나선 것이 처음이어서 경험도 없고 긴장되다 보니 조금 세련되지 못했다.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상호이해가 부족해 독선적이라거나 권위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적도 있었다. 저만의 주장이 강했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