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밀레니엄타운에 지역 최초 '물놀이장 공원'

물놀이장 갖춘 11만㎡ '생명누리공원'
고래 조형물·바닥분수·잔디광장도
7월 중순부터 한달간 물놀이장 운영
"시민 즐겨찾는 도심속 휴식공간"

  • 웹출고시간2022.06.20 19:59:46
  • 최종수정2022.06.20 19:59:46

절기상 하지(夏至)를 하루 앞둔 20일 청주를 비롯해 제천과 증평 등 도내 5개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청주시 청원구 밀레니엄타운 내 생명누리공원이 개장했다. 폭염을 식혀줄 고래물놀이장은 다음 달 중순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청주지역 최초 물놀이장 공원이 20일 밀레니엄타운에 개장했다.

청주시는 이날 청원구 주중동 514-1일원의 청주 밀레니엄타운 내 '생명누리공원'을 개장했다고 밝혔다.

생명누리공원은 130억 원이 투입돼 11만4천499㎡ 규모로 조성된 대형 공원이다.

생명누리공원엔 청주 지역 최초로 물놀이장이 조성됐다.

1천139㎡ 규모의 물놀이장(물놀이터)엔 고래 조형물이 만들어져 시원함을 더한다.

물놀이장 외에도 어린이 놀이터와 바닥분수 등을 갖춘 528㎡의 '상상 놀이터'가 마련됐다.

잔디광장은 2개소에 9천800㎡가 조성됐다.

이와 함께 소나무 등 1천500주의 나무와 영산홍 등 8만1천주의 수목이 식재 돼 볼거리도 풍성하다.

물놀이와 산책 중 쉬어갈 수 있는 전망쉼터도 준비됐다.

시는 그동안 문암생태공원으로 몰렸던 공원 이용자들이 생명누리공원으로도 분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가족단위 방문객 등의 휴식처와 놀이시설에 대한 갈증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생명누리공원 주변엔 충북도교육문화원과 미래해양과학관, 다목적 스포츠센터가 연계돼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시는 7월 중순부터 한 달간 공원 내 물놀이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물놀이 운영 용역 업체 선정 등 사전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생명누리공원이 청주시민이 즐겨 찾는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공원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6·1 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가 막을 내린지 보름 남짓 됐다. 윤건영(62) 당선인은 지난 15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꾸리고 본격적인 업무인수 작업에 들어갔다. 7월 1일 취임을 앞둔 윤 당선인이 충북교육 백년대계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선거과정에서 가장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일과 취임 후 반드시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한 공약을 꼽는다면? "후보단일화 과정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일이다. 후보단일화는 이후 치러진 선거전에서도 가장 큰 힘이 됐다. 4년의 임기동안 '성장 중심 맞춤형교육'을 반드시 이뤄내겠다. 다차원적 진단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파악하고, 개개인의 재능과 적성을 찾아내 그에 맞는 탁월성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교육 환경을 바꿔나가겠다." ◇선거를 치르면서 당선인 스스로 달라졌다고 느낀 부분이 있다면? "큰 선거에 나선 것이 처음이어서 경험도 없고 긴장되다 보니 조금 세련되지 못했다.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상호이해가 부족해 독선적이라거나 권위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적도 있었다. 저만의 주장이 강했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