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15 13:24:17
  • 최종수정2022.06.15 13:24:17

16일 개장하는 보은군 보은읍 이평리 결초보은 문화 누리관 광장의 어린이 물놀이장.

ⓒ 보은군
[충북일보] 보은군은 결초보은 문화 누리관 광장에 설치한 물놀이장을 16일부터 개장한다.

이 물놀이장은 400㎡ 규모에 조합 놀이대, 바닥분수, 연못의 물놀이 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동시 수용인원은 30명이다.

바닥분수와 연못은 16일부터 8월 21일까지 운영하고, 조합 놀이대는 다음 달 16일부터 8월 7일까지 1일 3회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은 안전 점검과 시설 정비를 위해 휴장하고, 우천 때도 운영하지 않는다.

군은 매일 물 교체와 주 1회 저류조 청소, 수질검사, 시설 점검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물놀이 시설을 제공할 방침이다.

조합 놀이대 운영 기간 미네랄 종이로 만들어 물에 젖어도 변형이 없는 방수 책도 비치한다.

이미화 문화누리관 운영팀장은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신나게 물놀이를 즐기도록 운영계획을 신중하게 검토했다"며 "준공 뒤 처음 운영하는 만큼 혹시 있을 수 있는 불편은 점차 개선하겠다"고 했다.

보은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한진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인터뷰

[충북일보] "청주시민들이 청주시립국악단 공연을 매번 기대감 갖고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스트레스'이자 '재미'입니다." 익숙한 우리의 악기로 연주되는 가락이 들리고 눈 앞에는 숲이 펼쳐진다. 코끝을 스치는 자연의 향기로 어느새 관람객들은 공연장이 아닌 숲속 한 가운데 들어온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열렸다.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8~9일 기획연주회 '기억의 정원-형상가락, 한국음악과 미디어아트의 만남' 공연을 개최했다. 지난해 기획연주회인 '기억의 편린'과 더불어 올해도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바이오필리아(Biophilia)를 주제로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기반으로 한 시각적·음악적 확장을 보여주는 시공간을 초월한 국악 공연으로 기획됐다. 한진(56)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인간은 자연환경 가운데 있을 때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정신적으로 행복하다는 바이오필릭 이론을 토대로 개인이 자연 속에서 기억되는 장면을 음악과 함께 추억하고, 자연 속의 소리, 기억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필리아는 인간의 마음과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