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22 15:19:49
  • 최종수정2022.05.22 15:19:49

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마지막날인 지난 20일 충북선수단은 안동시민운동장에서 풀리그로 진행된 축구(지적장애)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충북선수단이 축구경기를 하는 모습.

[충북일보] 충북장애인선수단이 경북 일원에서 개최된 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서 경기도와 공동 1위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성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충북선수단 116명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금메달 58개, 은메달 32개, 동메달 23개 총 113개를 획득했다.

대회 마지막날인 지난 20일 충북선수단은 안동시민운동장에서 풀리그로 진행된 축구(지적장애)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첫 경기에서 전북을 15대 0으로 제압한 후, 지난해 우승팀 울산과의 경기에서 7대4로 이기며 지난해 준우승 패배를 설욕했다.

마지막 경기도와 경기에서 3대 0으로 승리하며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육상 트랙경기에서는 남자 높이뛰기 DB(중/고) 신유빈이 1.45m, 여자 400m T20(중) 박가은이 1분17초11을 각각 기록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청각장애 400m에서는 충주성심학교 권순표가 은메달을, 서형민·김세진(남고)이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추가로 획득했다.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수영경기에서는 최지안이 남자 접영 50m S14(초) 41초77을 기록, 금메달을 차지했다.

구미복합스포츠센터 열린 볼링경기에서는 여자 2인조 TPB4(초/중/고)에 출전한 천유나(상당고)·김선미(음성여중)가 694점을 합작, 금메달을 획득했다.

e스포츠 종목에서는 다수의 메달이 쏟아졌다.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 등을 획득해 충북장애인체육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로써 충북선수단은 이날 금메달 11개, 은메달 5개, 동메달 4개를 추가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강전권 충북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대회 초반부터 금메달 1위를 고수하며 선두자리를 지키고 경쟁시도인 경기도와 접전을 벌였지만 출전선수가 우리보다 많은 경기도에 비해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우리 충북선수단의 저력을 발휘해 선전한 결과 금메달순위 공동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대회 준비부터 선수선발, 결과에 이르기까지 우수종목과 부진종목 성패요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철저히 준비해 내년도 상위권 유지를 위해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 임영은기자 dud7962@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교육감선거 보수후보 단일화 산파역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

[충북일보] 18대 충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보수성향 김진균·심의보·윤건영 후보 3人의 단일화를 이끈 인물로 이기용(77) 전 충북교육감이 주목받고 있다. 이 전 교육감이 보수성향의 후보 3자단일화를 성사시키는데 산파역을 맡았다는 이야기는 16일 기자회견에서 확인됐다. 김진균 후보가 "저와 윤건영 후보가 단일화를 할 수 있게 뒤에서 도와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이 전 교육감님의 주도아래 네 차례 협의를 거쳐 추락한 충북교육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히면서다. 윤건영 후보도 "단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조율과 협력을 이끌어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면서 이 전 교육감의 역할을 확인해줬다. 이 전 교육감은 이 자리서 "충북교육청 정문을 나서고 8년 9개월 만에 오늘 처음으로 이곳에 왔다. 감회가 새롭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동안 중립적인 입장에서 충북교육을 지켜보기만 했다는 의미의 발언이다. 그는 "현 교육감께서도 나름대로 소신껏 행복교육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교육정책 방향이 잘못됐고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고 보수후보를 지지하게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