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 국민 사랑 듬뿍 받은 관광1번지 단양

인스타를 빛낸 올해의 여행지 1위, 2021년 여름휴가지 만족도 2위 등

  • 웹출고시간2022.01.04 11:08:10
  • 최종수정2022.01.04 11:08:10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2021 트렌드 리포트 '인스타를 빛낸 올해의 여행지 총결산'에서1위를 차지한 천태종 총본산 '단양 구인사'.

[충북일보] 관광1번지 단양군이 지난 한 해도 코로나19 등 각종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 국민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관광도시로 기억됐다.

군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2021 트렌드 리포트 '인스타를 빛낸 올해의 여행지 총결산'에서 '단양 구인사'가 전국 유수의 관광지를 제치고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은 여행지 1위에 올랐다고 4일 밝혔다.

단풍 사진 중 선호도가 가장 높았던 '청송 주산지'가 2위, 가장 많은 공유 건수를 기록한 '강진 남미륵사'가 3위를 차지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2021 트렌드 리포트 '인스타를 빛낸 올해의 여행지 총결산'에서1위를 차지한 천태종 총본산 '단양 구인사'.

1945년 건립된 단양 구인사는 전국 140개나 되는 절을 관장하고 있으며 1만 여명이 취사할 수 있는 현대식 시설과 국내 최대 규모의 대법당과 법어비를 자랑하는 대한불교 천태종의 총본산이다.

소백산 기슭 아래 길게 펼쳐진 구인사는 자연 경관이 매우 아름다워 북벽, 온달관광지, 보발재 등 주변 관광명소와 함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불자와 여행객 등 30만 명이 다녀갔다.

1위의 비결로는 인생맛집 절 앞 산채식당, 눈 오면 더 예쁜 곳 등 댓글들이 눈에 띄며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여기에 중부내륙 최고의 관광도시로 주목받는 단양군은 2021년 연초부터 '한국관광 100선'에 5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충북 최초 '2019 한국관광의 별' 본상에 빛나는 만천하스카이워크와 2020년 '야간관광 100선'에도 선정된 '단양강잔도'가 동시에 이름을 올려 기쁨은 배가 됐다.

이외에도 단양군은 기차 여행객이 뽑는 SRT 어워드에서 액티비티, 언택트, 아름다운 풍경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를 골고루 갖춰 2020년 최고의 국내 여행지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내년이 더 기대되는 관광도시'로 꼽히기도 했다.

또 여행전문 리서치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에서 1만8천8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1년 여름휴가지 만족도'에서 전국 2위에 등극해 전국 최고의 힐링·휴양 도시로 각인된 뜻깊은 한해였다.

군 관계자는 "어려운 관광 여건에도 우리 단양은 지난 한 해 단양별별스토리관 개관, 만천하 모노레일 신규 개장, 별곡·상진·시루섬 나루 조성 등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확충하며 매번 새로움을 더해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며 "올해도 방문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전국 최고의 체류형 관광도시의 완성을 위한 대장정에 꿋꿋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홍성열 증평군수

[충북일보]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로 지방의 농어촌 지역이 생산인구 감소와 복지인구 증가로 인한 재정난과 지방소멸 위기가 현실화 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전국농어촌지역 군수협의회가 뜻을 모아 추진한 것이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로 일명 '고향세법'이다. 이는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자발적으로 일정금액을 기부하고 세금을 감면받는 제도로, 도농간 재정격차 해소를 하고, 지방세수 확충을 통한 농어촌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홍성열 증평군수가 현재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장으로 앞장서서 법안을 추진해 2023년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고향세법'에 대한 내용과 홍성열 군수의 활동에 대해 알아본다.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를 추진하게 된 배경은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전국 73개 군(君)단위 지자체 모임으로 농어촌 지역의 공동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어려움에 처한 농어촌을 되살리기 위해 지난 2012년 11월 전국의 군수들이 자율적으로 구성한 전국 규모의 행정협의회다. 전국 82개 군 중 73개 군이 참여해 전국의 군(郡) 단위간의 연대와 협력, 공동대응을 통해 농어촌의 현안사항들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