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강변 유채꽃 만개, 노란 물결 장관

상진리 장미터널부터 잔도 입구까지 힐링공간 조성

  • 웹출고시간2021.05.13 11:21:36
  • 최종수정2021.05.13 11:21:36

단양군 단양읍 상진리 단양강변에 유채꽃밭이 장관을 이루며 도심 속 치유와 힐링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던 단양강변에 노란 유채꽃이 만개해 장관을 이루며 방문객들에게 큰 감동을 주고 있다.

단양군 단양읍은 봄꽃이 꽃망울을 터트리는 5월 단양강변에 유채꽃이 꽃 대궐을 이루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도심 속 치유와 힐링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단양읍은 지난 3월 상진리 장미터널부터 단양강 잔도 입구까지 길이 1.2㎞, 면적 1만1천240㎡ 규모의 유채꽃밭을 조성했으며 최근 포토존 설치작업과 환경정비를 마무리하고 손님맞이를 마쳤다.

로터리 작업과 꽃씨 파종, 물주기와 시비 등 사업을 담당한 단양읍의 각고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마치 제주의 봄 풍경을 가져다 놓은 듯 단양강변에서 만발한 유채꽃을 볼 수 있게 됐다.

이번 꽃밭 조성에는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인 손길과 아름다운 마음이 더해져 감동이 배가 됐다.

지난달 16일 단양읍이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새마을남·녀협의회, 상진발전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등 5개 단체 회원 90명은 생업으로 바쁜 와중에도 더 아름다운 꽃밭 조성을 위해 5만 본의 보식작업에 참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만개한 유채꽃밭은 앞으로 2주 동안 유지되며 유채꽃밭을 찾는 사람들에게 사진 속 추억의 장소로 회자되는 등 큰 위로와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주요 도심 도로변과 도담삼봉 등에 조성한 펜지, 비올라 꽃밭과 이제 막 개화를 시작한 상진리 장미터널의 2만송이 장미가 단양 전역을 꽃내음 가득한 봄꽃 정원으로 물들여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변형준 단양읍장은 "지난해 봄 만개한 메밀꽃밭을 선보인데 이어 올해는 변화를 줘 좀 더 봄에 어울리는 유채꽃밭을 조성했다"며 "만개한 유채꽃 밭이 코로나19로 지친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