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1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립세종수목원 "집에서 키우는 분홍바나나 드려요"

가정의달·어린이날 맞아 식물 관련 다양한 행사 진행

  • 웹출고시간2021.05.04 12:36:16
  • 최종수정2021.05.04 12:36:33

국립세종수목원 열대온실에서 자라고 있는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

ⓒ 국립세종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열대온실에서 자라고 있는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 일반 바나나처럼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이 바나나는 익으면 스스로 껍질이 벗겨지는 특징이 있다.

ⓒ 국립세종수목원
[충북일보 ]국립세종수목원이 가정의 달(5월)과 어린이날(5월 5일)을 맞아 가족과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여러 가지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어린이날에는 오전 9시부터 수목원 입구 방문자센터에서 어린이 입장객 500명(선착순)에게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 종자나 모종을 1개(그루)씩 무료로 나눠준다.

인도 북동부와 히말라야 산맥이 원산지인 벨루티나바나나는 열매가 분홍색을 띠고 있어 '분홍바나나'라고도 불린다.

일반 바나나처럼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이 바나나는 익으면 스스로 껍질이 벗겨지는 특징이 있다.

우리나라 가정에서는 18~24도의 환경에서 종자를 심은지 1~ 6개월이면 싹이 나고, 약 1년이 지나면 꽃과 열매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수목원 측은 이날 어린이 입장객들을 대상으로 사탕 나눠 주기, 비누 방울 날리기 등의 이벤트도 벌인다.

국립세종수목원 열대온실에서 자라고 있는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 열매를 자른 모습(오른쪽)'

ⓒ 국립세종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열대온실에서 자라고 있는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의 싹이 튼 모습.

ⓒ 국립세종수목원

'벨루티나바나나(Musa velutina)'의 성장 과정. 왼쪽부터 종자, 파종 1개월 뒤, 파종 2개월 뒤 모습.

ⓒ 국립세종수목원
세종수목원은 이달 23일까지 어린이날을 비롯한 휴일과 주말(토·일요일)에는 온 가족이 참가할 수 있는 '한 손 愛(애) 배움터' 교육 프로그램(무료)도 운영한다.

작은 화분에 다육식물을 심는 '한 뼘 정원', 라벤더 등과 같은 허브식물을 활용해 손소독제를 만드는 '향기 한 스푼' 등이 마련됐다. ☏044-251-0002

세종 / 최준호 기자

국립세종수목원이 5월 가정의달을 맞아 23일까지 어린이날을 비롯한 휴일과 주말(토·일요일)에는 온 가족이 참가할 수 있는 '한 손 愛(애) 배움터' 교육 프로그램(무료)을 운영한다.

ⓒ 국립세종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이 5월 23일까지 휴일과 주말(토·일요일)에 온 가족이 참가할 수 있는 '한 손 愛(애) 배움터' 교육 프로그램(무료)을 운영한다. 사진은 작은 화분에 다육식물을 심는 '한 뼘 정원' 프로그램에 쓰이는 재료들이다.

ⓒ 국립세종수목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