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소프트테니스(정구) 협회 수장에 HS건설 박재범 대표이사

  • 웹출고시간2021.02.21 16:31:36
  • 최종수정2021.02.21 16:31:36
[충북일보] 충북 소프트테니스협회장에 박재범 HS건설㈜ 대표이사가 당선됐다.

박 신임 회장은 4년간 충북소프트테니스협회를 이끌게 된다.

청주시 골프협회장을 맡아 온 박 회장은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은 생각과 평소 관심을 갖고 있던 '소프트테니스(정구)' 협회장선거에 출마, 좋은 결실을 맺게 됐다.

박 회장은 "초·중·고 소프트테니스 지정학교를 방문해 감독과 선수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경청하고 협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염두에 두고 지원할 계획"이라며 "선수들이 마음 놓고 운동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동호인 저변 확대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빠른 시일 내 안전하고 건강하게 경기장이나 운동장에서 만날 수 있도록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어려운 환경에서 운동하는 선수에게 장학 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운동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할 것"이라며 "2018년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 역사상 최고 점수로 종합우승한 것을 기억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HS건설 대표이사인 박 회장은 청주시 골프협회장과 사단법인 한강문화복지회 부이사장을 역임했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